YTN

'런닝맨' 양세찬X전소민 "우린 꼼짝없이 갇혔어"…분노한 이유는?

실시간 주요뉴스

'런닝맨' 양세찬X전소민 "우린 꼼짝없이 갇혔어"…분노한 이유는?
'런닝맨'이 서울 곳곳에서 로드 레이스를 펼친다.

4일 오후 5시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역대급 텐션을 자랑하는 런닝맨의 버스(BUS)킹이 탄생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자신의 행운의 숫자를 활용한 로드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번 로드 레이스는 행운의 숫자에 해당하는 버스를 타야 한다는 룰로 진행됐다.

유재석 씨와 양세찬 씨, 전소민 씨는 시작부터 서울을 벗어나는 광역 버스에 탑승해 산 넘고 물 건너 돌아가는 불운의 코스에 당첨되며 순탄치 않은 여정을 예고했다.

서울을 벗어난다는 좌절도 잠시, 멤버들은 "이층버스 처음 타봐"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고, 역대급 텐션으로 즐거워했다. 특히 유재석 씨는 "마이마이 듣고 하루 종일 (버스) 타는 거야"라며 자신의 버스 플레이리스트를 공개, 열정 라이브를 뽐내며 텐션을 끌어올렸다.

'예능 짝꿍' 양세찬 씨와 전소민 씨는 한편의 뮤직비디오 같은 상황극을 선보여 흥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전소민 씨는 "이 노래 듣기만 하면 눈물을 흘렸다"며 사연을 공개해 재미와 감동을 전하는 버스(BUS)킹이 탄생했다.

한편, 이날은 행운의 숫자를 뽑아 서울에 위치한 엔딩 장소까지 도착했어야 했는데, 정반대인 김포에 도착한 세 사람 앞에는 갑자기 비가 쏟아지며 불운이 연속됐다. 이에 양세찬 씨와 전소민 씨는 "우리는 꼼짝없이 갇혔다"라며 분노했지만, 유재석 씨는 "(레이스가) 끝날 때까지 어떻게 될지 모른다"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내비쳐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제공 = SBS]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