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박유천 前 매니저, 업무상횡령 '혐의 없음'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

가수 박유천 씨가 전(前) 매니저이자 소속사 리씨엘로 대표였던 A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했으나, 경찰이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최근 경기남양주남부경찰서는 박유천 씨의 전 매니저이자 리씨엘로 대표 A씨의 업무상횡령 혐의에 대해 불송치(혐의없음) 결정을 내렸다.

앞서 박유천 씨는 A씨가 리씨엘로를 운영하는 동안 업무상횡령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약 4개월 간의 조사를 거쳐 A씨에게 혐의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지난해 8월 박유천 씨는 일본 매체를 통해 소속사 리씨엘로로부터 제대로 된 정산을 받지 못했고, 소속사 대표 A씨가 횡령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소속사와의 갈등을 고백했다. 리씨엘로는 박유천 씨가 그룹 JYJ 시절부터 호흡을 맞춰온 매니저 A씨와 설립한 1인 기획사였다.

이에 A씨는 2020년 말 연 매출 10억원을 상회했고, 수익금을 정상적으로 정산해왔다고 반박했다. A씨는 "오히려 박유천 씨가 리씨엘로와의 약정을 위반하고 일본 기획사와 이중계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했다.

같은 해 12월 A씨는 박유천 씨를 상대로 약 6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내용의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해당 소송은 현재 진행 중이다.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