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한국사 폄하' 엔하이픈 제이, 미흡한 사과+해외 팬들 억지 옹호 2연타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한국사 폄하' 엔하이픈 제이, 미흡한 사과+해외 팬들 억지 옹호 2연타
엔하이픈 제이 씨의 "한국사는 단편 소설 같다"는 망언의 여파가 거듭 이어지고 있다.

10일 엔하이픈 제이 씨는 멤버 성훈 씨와 함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국사는 단편 소설 같다"는 경솔한 발언으로 논란에 휘말렸다.

이날 성훈 씨가 "옛날에 역사가 재미없었는데 요즘에는 한국사가 재밌다"고 말하자 제이 씨는 "난 세계사. 솔직히 한국사는 학교 공부로 어느 정도 배워서"라고 답했다. 이어 "내가 역사 공부를 좋아하다보니까 한국사는 정보량이 그렇게 많지 않다고 해야하나"라고도 했다. 이에 성훈 씨는 "정보량이 많다. 다 기록해놨다. 하나하나"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제이 씨는 다시 한번 완고하게 "(한국사는) 그냥 좀 몇 주 공부하거나 훑어보면 너무 빨리 끝나버린다고 해야하나. 단편 소설 같은 느낌이다. 다른 나라들은 정말 끝도 없다. 내가 별의별 나라들을 다 봤는데 끝이 없다. 쭉쭉쭉하는데 한국은 훅 지나가 버린다. 왜 빨리 끝났지라는 느낌을 받긴 했다"라고 주장했다.

성훈 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5000년에 달하는 한반도 역사를 "단편 소설 같이 짧다"고 표현한 제이 씨의 발언은 그 직후 논란으로 번져나갔다. 누리꾼들이 크게 분노하며 상황이 악화되자, 제이 씨는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오늘 라이브를 한 후 팬분들의 반응을 보면서 정말 놀랐다. 이유가 어찌됐건 엔진 여러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내가 한국사라는 중요한 주제에 대해 개인적인 인상만으로 너무 부주의하게 말을 했다. 부족한 지식을 가지고 함부로 이야기 할 내용이 아니었다. 내가 아직도 배울게 많다는 것을 오늘 다시 한번 크게 깨닫는 계기가 됐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볍게 보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하며 "충분히 그렇게 느끼실 수 있는 말들이었다 생각하고 내 잘못이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사과문은 누리꾼들을 진정시키기는커녕 또 다른 논란만을 낳았다. 제이 씨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와중에도 "이유가 어찌 됐건"이라는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사과문에 담겨야 할 진정성을 저해시켰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뿐만 아니라 일부 해외 팬들이 제이 씨의 발언을 감싸기 위해 "로마에 비하면 한국 역사는 짧다" "한국의 역사가 얕은 건 사실이다" 등의 옹호글을 올린 정황들이 포착되기까지 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져나가고 있다.

엔하이픈은 과거에도 경솔한 언행으로 대중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리더 정원 씨가 지난 2021년 수능을 앞두고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수험생 팬들에 "여기(팬미팅) 오시는 거면 수능 잘 못 보시지 않았을까요?"라고 웃었고, 해당 발언이 이슈가 되자 "수험생 분들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말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진=오센]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