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초점] 블랙핑크→세븐틴, 아무리 고돼도 월드투어는 못 참지

실시간 주요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잠시 중단됐던 아이돌들의 월드투어가 재개 되고 있다. 맛보기 정도가 아니라 본격적으로 월드투어를 재개, 하나라도 더 많은 도시에 방문하기 위한 아이돌 스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월드투어 중이거나 성료한 아이돌 팀의 리스트는 계속 길어지고 있다. K-POP 사상 최대 규모의 월드투어를 예고한 블랙핑크는 유럽, 북미 투어를 마치고 아시아로 발길을 돌렸으며 NCT 127도 투어를 이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븐틴이 지난 해 12월 6개월 동안의 월드 투어를 마쳤으며 위아이, 마마무, 슈퍼주니어, (여자)아이들, ITZY 등도 월드투어를 이미 완료하고 전 세계 팬들과 만났다.






이처럼 가요계가 월드투어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그 과정은 결코 녹록치 않다. 비자 발급에 민감한 국가의 경우 공연 비자를 받는 데만 수 개월이 소요되고 공연장의 규모가 서로 다른 만큼 음향 및 무대 세트 퀄리티를 균일하게 유지하기 위한 노력도 필수적이다. 월드투어를 결정하기 전 해당 지역에서 그룹에 대한 수요가 어느 정도 되는지, 공연을 진행하고 거둘 손익을 추산하는 일도 만만치 않다.

그 뿐만 아니라 공연 지역과 지역 간의 이동 문제도 존재한다. 중소 기획사 소속의 아이돌의 경우에는 비행기가 아닌 버스로 여러 곳의 지역을 이동하다 보니 까딱 잘못하면 컨디션 난조로도 이어진다.

이에 앞서 월드투어를 완료한 각 그룹에서도 건강 문제가 터져 나오곤 했다. 세븐틴의 멤버 디노 씨가 투어 중 코로나 19에 확진되는가 하면 이달의 소녀 여진 씨는 공연 중 일시적인 호흡 문제를 겪고 실신하기도 했다. 현재 소속사와 분쟁 중인 오메가엑스도 월드투어 중 코로나 19에 확진된 바 있다.

이 가운데 아이돌들은 월드투어와 동시에 국내 컴백 준비도 동시에 겸하고 있다. 월드투어라는 숨 가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컴백 일정을 하루라도 빨리 당기기 위해 앨범 준비를 병행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가요 관계자 A 씨는 “월드투어 일정으로 인한 건강 문제도 있지만 현지 음식이 입맛에 맞지 않아 힘들어 하는 아티스트들도 많다. 일종의 향수병 같은 것이 오는 것인데 한 번은 한인 마트에서 한국 음식을 잔뜩 사 갔더니 멤버들이 굉장히 기뻐하더라. 어린 나이에 대견하다는 생각과 더불어 안쓰럽다는 생각이 저절로 들더라”고 말했다.

이런 여러 불리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월드투어 형식의 공연은 계속 이어지는 이유는 간단하다. 해외 팬들에게 K-POP 공연을 직접 피부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특히 해외 팬덤의 힘이 국내 팬덤을 압도하는 그룹도 적지 않은 만큼 월드투어가 해당 그룹의 유일한 수입원이 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또 다른 가요 관계자는 “국내 공연과 해외 공연 환경이 달라 여러 모로 신경 쓸 일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그럼에도 해외 팬 수요층이 두터워 지다 보니 이 부분을 간과할 수 없게 됐다. 최근 이런 흐름 때문에 음원 발매를 해외에 맞춰서 공개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해외 팬들의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투어를 통해 얼굴을 비추는 것이 중요해졌다. 월드투어 만큼 빨리 해외 팬들의 충성도를 늘리는 방법도 없다”고 분석했다.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