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형이 왜 여기서 나와?’ BTS·콜드플레이 협업이 꿈이 아닌 세상

실시간 주요뉴스

K-POP의 위상이 날로 높아가는 가운데 국내 아티스트들과 해외 아티스트들 간의 협업이 늘고 있다. 과거 세계 음악 시장에서 비주류 취급을 받던 K-POP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원하는 해외 아티스트들의 무게감이 커지면서 팬들의 즐거움은 날로 배가 돼고 있다.

최근 세븐틴의 우지, 정한, 민규, 승관 씨는 일본의 국민 그룹 SMAP(스맙) 출신 카토리 싱고와 함께 드라마 OST를 불렀다. ‘초난강’이라는 예명으로 알려진 쿠사나기 츠요시의 드라마 ‘덫의 전쟁’에 삽입되는 ‘BETTING’을 가창한 것. 지난 해 월드투어를 성공리에 마친 세븐틴 멤버들과 일본의 전설적인 그룹 SMAP의 멤버 카토리 싱고가 만난 이색 조합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러나 이와 같은 K-POP 아티스트와 해외 아티스트의 조합은 더 이상 놀라운 일도 아니다. 이 같은 국내·해외 아티스트 특급 협업의 원조를 따지자면 역시 ‘강남스타일’을 부른 싸이 씨일 수밖에 없다. 싸이 씨는 유명 래퍼인 스눕독(Snoop Dogg)과 함께 지난 2014년 ‘행오버’(Hang over)를 불렀는데 이 곡 뮤직 비디오에서 스눕독이 직접 등장해 큰 화제를 모았다.

현재의 K-POP이 지닌 위상을 굳힌 그룹 방탄소년단(BTS)도 해외 스타들과의 협업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아티스트다.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와 함께 ‘My Universe’를 발표하는 한편, 찰리 푸스와 정국 씨가 함께 한 ‘Left and Right’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BTS는 여전히 해외 아티스트들로부터 함께 작업해 보고 싶은 아티스트로 꼽히고 있다.

이 밖에도 가수 청하와 ‘Bad boy’의 원곡자 크리스토퍼와의 꾸준한 협업, 모모랜드와 남미 유명 아티스트 나티 나타샤와의 협업이 성사되기도 했다. 앞서 언급한 세븐틴도 ‘2002’로 유명한 앤 마리와 협업한 바 있다.

이처럼 국내 K-POP 아티스트들과 해외 아티스트들의 협업이 눈길을 끄는 것은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조합이 만나 팬들에게 듣는 즐거움을 더해주기 때문이다. 특히 과거와 달리 해외에서 먼저 K-POP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제안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어 더욱 고무적이다. 이런 협업은 K-POP 아티스트들의 음악적 성장은 물론 빌보드, UK 차트 등 세계 음악시장이 주목하는 주요 차트에 손 쉽게 입성할 수 있다는 장점도 지니고 있다.

과거 일방적인 이득을 보는 관계에서 양 측이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구도가 만들어진 셈인데 높아져 가는 K-POP의 위상이 장래에는 어떤 특급 협업을 만들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진=각 소속사]

YTN star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