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솔로지옥2' 최종커플, 연예인보다 비싼 팬미팅 티켓값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솔로지옥2' 최종커플, 연예인보다 비싼 팬미팅 티켓값 논란
넷플릭스 연애 프로그램 '솔로지옥2'를 통해 연인으로 거듭난 최종 커플이유료 팬미팅을 기획한 가운데, 티켓값이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솔로지옥2'를 통해 최종 커플이 된 최서은, 조융재 씨 커플은 각자의 SNS를 통해 팬미팅 개최 소식을 전했다. 이들의 팬미팅은 오는 2월 11일 토요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M POT HALL에서 80분간 진행되며, 커플 비하인드, 그리고 두 사람과의 달콤한 시간 등이 주요 콘텐츠다. 

그러나 해당 팬미팅의 티켓값이 7만 7000원으로 책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일각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앞서 팬미팅을 개최한 배우 수지 씨, 이종석 씨, 박은빈 씨도 티켓값이 5만 5000원이었다는 점에서 비싼 티켓값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 됐다.

이에 최서은 씨는 같은 날 SNS를 통해 "팬미팅 티켓 가격에 관하여 많은 분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어주신 점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이유를 불문하고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라며 티켓값이 7만 7000원으로 책정된 과정을 설명했다.

최서은 씨는 "120석 소규모 소극장에서 진행되는 행사에 티켓 가격이 7만 7000원이니 총 매출은 약 1000만원"이라고 설명하며 "강남 학동역 소극장 대관비, 행사주관사 인건비, 참여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증정 예정인 기프트 제작비, 기타 업무추진비 등을 제외하면 행사 자체에 큰 수익은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 저희에게는 거마비 수준의 수고료 정도만 받기로 협의되어 있다"고 상업적 의도가 아님을 강조했다.

최서은 씨는 "100분 정도 현장에 어렵게 발걸음하신 분들과 최대한 소통하고 동시에 온라인으로 송출하여 멀리서 마음만 보내주시는 분들에게 보답드리고 싶었다"라며 "본의 아니게 의도가 곡해되었지만, 이 역시도 설명이 부족했던 저희의 불찰이 크다. 앞으로 행실에 더욱 주의하고 신중하도록 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프로그램이 끝나고 출연자들과의 소통을 기다려온 '솔로지옥2' 시청자들에게 갑작스러운 유료 소통 소식이 불편함으로 다가왔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특히 최근 연애 예능 프로그램이 인플루언서가 되기 위한 디딤돌로 여겨지고 있어, 이들이 기획한 유료 팬미팅은 더욱 거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이들의 해명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 팬들에게 주는 선물값까지 팬미팅을 찾은 팬들에게 떠넘기는 듯한 모양새라 실망감을 자아냈다.

연애 예능에 출연한 일반인 커플로서는 흔치 않게 규모 있는 팬미팅 행사를 개최하게 됐다. 연애 예능이 대세인 요즘 흐름에 발맞춘 기획일 수 있겠으나 초석을 잘못 다지는 것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한편, 이들에게 팬미팅을 제안한 대행사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해당 행사를 주관한 공연기획사가 기획했던 여타 프로그램 출연 일반인 및 유명인들의 팬미팅도 동일하거나 더 비싼 가격에 진행된 정황이 포착되기도 했다.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