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초점] 한국사 폄하 발언→'중국 설' 표기까지...하이브, 아이돌 교육 절실

실시간 주요뉴스

[Y초점] 한국사 폄하 발언→'중국 설' 표기까지...하이브, 아이돌 교육 절실
남다른 파급력을 지닌 글로벌 아이돌에게 언행이란 가장 신중을 기해야 하는 영역이 아닐 수 없다. 그 언행을 주의시키기고 교육하는 것은 소속사의 몫이다. 그러나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기업 하이브(HYBE)는 이 점을 간과한 모양새다.

연초부터 하이브 레이블 소속 아이돌 스타들이 잘못된 언행으로 2주 연속 구설에 올랐다. 빌리프랩 소속 엔하이픈 제이 씨는 한국사를 폄하하는 뉘앙스의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고, 어도어 소속 뉴진스 다니엘 씨는 설날을 '차이니즈 뉴이어'(Chinese new year)로 표기했다가 사과하는 일이 있었다.

먼저 제이 씨는 10일 같은 그룹 멤버 성훈 씨와 함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국사에 대해 "그냥 좀 몇 주 공부하거나 훑어보면 너무 빨리 끝나버린다고 해야 하나. 단편 소설 같은 느낌"이라며 "다른 나라들은 정말 끝도 없다"고 말해 한국사를 폄하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Y초점] 한국사 폄하 발언→'중국 설' 표기까지...하이브, 아이돌 교육 절실

5000년에 달하는 한반도 역사를 "단편 소설 같이 짧다"고 표현한 제이 씨의 발언은 그 직후 논란으로 확산됐다. 누리꾼들이 크게 분노하며 상황이 악화되자, 제이 씨는 "이유가 어찌됐건 엔진 여러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문을 남겼다.

'이유가 어찌됐건'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등 진정성이 의심되는 사과문으로 논란을 더 가중시킨 제이 씨는 2차 사과문을 내놓기에 이르렀다. 그는 "우리나라의 깊은 역사에 대해 충분히 알지 못한 채 부족한 어휘력으로 잘못 표현한 점을 사과드린다"며 "제가 접한 한정적인 자료만을 가지고 한국 역사에 대한 저의 생각을 표현했고, 잘못된 의미가 전달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뉴진스 다니엘 씨는 지난 19일 소통 어플 포닝에서 팬들에게 '새해에 무슨 계획이 있나요?(what r u bunnies doing for Chinese new year?)'라고 메시지를 보낸 것을 사과했다. 최근 중국의 동북공정이 이슈인 가운데, K팝 팬들 사이에서 민감한 표현으로 자리잡은 '차이니즈 뉴 이어(Chinese new year)'라는 표현을 쓴 것이 논란으로 번져나간 것.

[Y초점] 한국사 폄하 발언→'중국 설' 표기까지...하이브, 아이돌 교육 절실

다니엘 씨는 "음력 설은 우리나라를 포함 여러 국가 및 지역에서 기념하는 명절이기 때문에, 저의 표현은 부적절했고 이 부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또 이로 인해 실망하거나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버니즈와 많은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제이 씨는 2002년생, 다니엘 씨는 2005년생이다. 어린 연령인 만큼 언행에서 실수를 할 수 있으며, 잘못을 인정하고 주의하면 대중의 마음도 풀어지기 마련이다. 제이 씨는 두 차례에 걸쳐 사과문을 게시했고, 다니엘 씨는 이해력 높고 빠른 사과로 피드백을 완료했다. 그러나 여전히 찜찜한 기운이 도사리고 있는 이유는 왜 이러한 이슈에 대한 언행을 소속사에서 미리 주의시키지 않았냐는 의문에서 기인한다.

요즘처럼 소통 창구가 늘어난 시대에, 아이돌들은 왜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게 될까. 소속사들은 전례가 있는 민감한 이슈들에 대해 미리 교육하고 주의시킬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걸까.

하이브는 글로벌 최대의 종합엔터테인먼트 기업 중 한 곳이다. 레이블을 세분화하여 세계적인 인기를 구가하는 다양한 그룹들을 품은 만큼 더 세심한 관리가 이뤄질 법도 한데, 연초부터 소속 아티스트들의 언행 사고가 두 차례 일어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실망감을 자아냈다.

제이 씨의 사건을 보며 자연스럽게 배우 전효성 씨를 떠올리게 된다. 전효성 씨는 그룹 시크릿으로 활동하던 중 본인의 무지로 비롯된 '민주화' 부정적 사용으로 말미암아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한국사능력검정시험 3급에 합격하는 것은 물론, 한국사와 관련된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반성을 보여주는 좋은 선례를 남겼다.

지난해 NCT 윈윈, 에버글로우 왕이런, 우주소녀 멤버 성소·미기·선의, 에프엑스 빅토리아 씨 등 중국 출신 아이돌들이 저마다 개인 SNS를 정치적으로 이용, '하나의 중국'을 연호한 사건도 있다. '하나의 중국'은 중화사상에서 비롯된 주장인 만큼 국내 젊은 세대에 반감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베이징 올림픽을 기점으로 중국의 동북공정 논란까지 거세지면서, 다른 아시아 국가의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 'Chinese new year'라는 표현은 더욱 거부감을 불러일으키게 됐다.

전세계가 주무대인 글로벌 아이돌이라면 더욱 말의 경각심을 느끼고, 언행을 조심해야 한다. 글로벌 팬들에게 잘못된 정보가 알려질 수 있고, 일부 몰지각한 팬들이 이들의 잘못된 언행을 무조건 감싸고 옹호하는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비난의 화살은 다시 아이돌에게로 향하게 된다. 아티스트 스스로 조심해야 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소속사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아티스트가 팬들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만큼, 그들이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이끄는 것도 소속사의 중요한 역할이므로.

[사진=오센]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