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리뷰] 첫방 '오은영 게임'...100명의 아이들과 제대로 노는 법

실시간 주요뉴스

오은영 박사가 아이들 유형에 따른 놀이법을 공개했다.

지난 24일 베일을 벗은 ENA 새 예능 '오은영 게임'에는 스타 커플인 정준호-이하정 부부, 인교진-소이현 부부, 문희준-소율 부부, 이대호, 안재욱 씨가 패널로서 자녀와 함께 출연했다.

오 박사는 이날 신체, 언어, 정서, 인지, 관계 등 5가지 놀이 개념을 강조하며 "코로나 때문에 아이들이 마음껏 나가 놀지 못하면 '심심해'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발달에 문제가 생긴다. 부모와 많은 경험을 해야 한다"고 놀이의 중요성을 전했다.

또 "5가지 발달영역 중 내 아이가 어디에 해당되는지 파악하면 양질의 상호작용이 가능하다"며 "아이들은 저마다 다른 특성이 있는데, 그걸 잘 알고 있으면 육아와 놀이를 통해 균형있는 발달을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먼저 패널 자녀들의 발달유형 테스트가 공개됐다. 안재욱 씨의 딸은 '언어형', 인교진-소이현 부부의 딸은 '신체형', 문희준-소율 부부의 딸은 '정서형',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딸은 '관계형'으로 전부 달랐다.

그리고 출연한 100명의 아이들 역시 발달유형 검사 후, 각자 유형에 맞는 색상의 운동복을 입고 운동회 장소에 모였다.

1교시는 '100인의 플래시몹'으로, 댄스 선생님들과 함께 노래에 맞춰 춤을 추다가 멈추는 가벼운 체조로 시작했다. 오 박사는 "눈으로 본 것을 그대로 뇌에 저장했다가 행동으로 표현하는 것에는 '시각 운동 협응 능력', '운동 계획 능력'과 '신체 조절 능력'이 다 들어간다. 이런 것들을 발달시키기 위해서는 운동이 필수"라고 설명했다. 또 "신체형 아이들은 빨리 배울 수도 있지만 이런 차이점을 인지하지 않으면 안 된다. 여러 번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전했다.

2교시, 약속과 규칙 시간에는 ‘말하는 대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진행했다. 이어진 '얼음 땡' 놀이에서는 아이들의 유형별로 나뉘어 놀이가 진행됐다. 관계형 어린이 그룹은 술래 선생님을 피하지만 관계를 맺고 싶어 하며 잘 따르고 있었고, 놀이보다 동생을 먼저 챙기는 모습을 보였다. 신체형 어린이 그룹은 술래 선생님을 피해 사방으로 뻗어나가며 이리저리 회피했다. 그리고 정서형 어린이 그룹은 술래 선생님을 피하면서 친구들 옆으로 꼭 붙어 도망다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인지형 어린이 그룹은 규칙을 준수하며 한번 ‘얼음’ 하면 절대 움직이지 않았고, 언어형 어린이 그룹은 쉴 새 없이 ‘땡’ 요청을 하며 움직임보다 말이 많아, 다른 유형들보다 시끌벅적했다.

MC 신동엽, 이민정 씨는 유형별로 다른 아이들의 발달 놀이와 치우친 성향의 밸런스를 맞춰주는 방법을 일러줄 다음 방송을 예고했다.

'오은영 게임'은 지금껏 보지 못한 획기적인 틀의 방송이다. 100명의 아이들이 출연하는 대규모 스케일부터 이들의 유형을 분석한 후 그에 따른 '맞춤' 놀이법을 제시한다. 제대로 된 놀이를 알려줌으로써 부모에게 뿐만 아니라 아이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줄곧 부모와의 상담으로 육아 솔루션을 제시했던 오 박사가 훈육이 아닌 놀이를 통해 색다른 조언을 주니,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더 신선할 것이다.

이미 우리에게 친숙한 스타들의 자녀뿐 아니라 방송 최초 공개하는 안재욱 씨의 자녀까지 나와 눈길을 끈다. 배우 이병헌 씨의 아내이자 아들 엄마인 이민정 씨 역시 자신의 육아고민을 공개하는데, 이는 시청자들의 관심을 끄는 데 큰 몫을 한다.

모든 것이 완벽한 조합이다. 특히 아이에 따른 '유형별 솔루션'은 최근 문어발식 예능 출연으로 논란이 된 오 박사의 초심과도 맞닿아 있어 의미를 더한다.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