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미끼' 장근석 "5년 만에 복귀, 뻔함 탈피하기 위해 도전"

실시간 주요뉴스

배우 장근석 씨가 '미끼'로 5년 만에 돌아왔다.

쿠팡플레이 '미끼' 기자간담회가 2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근석 씨, 이엘리야 씨, 허성태 씨가 참석했다.

'미끼'에서 악인 노상천(허성태)을 쫓는 형사 구도한 역을 맡은 장근석 씨는 "오랜만에 컴백을 하는 작품이어서 '어떤 모습의 나를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지금까지 내가 갖고 있던 뻔했던 모습을 탈피해보는 게 도전일 것 같았다"며 복귀작으로 '미끼'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군 복무 기간을 포함해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몰랐지만, 그 시간의 기다림들을 헛되지 않게 소중하게 품었던 대본이 '미끼'라고 볼 수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캐릭터 변신에 도전한 것에 대해 "어떻게 하면 가장 자연스럽게 만들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나를 한번 부숴 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저 친구가 저런 연기를 할 줄도 아네'라는 말을 들었을 때처럼 카타르시스를 느껴보고 싶다는 욕심도 있다"며 "뻔한 장근석을 부러뜨리고 새로운 나를 뽑아보고 싶다는 욕심이 아마 5년 간의 기다림 동안 느꼈던 목표"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