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터뷰] '정이' 김현주 "전설 속 인물 같았던 故 강수연…너무 좋은 배우 잃었다"②

실시간 주요뉴스

[Y터뷰] '정이' 김현주 "전설 속 인물 같았던 故 강수연…너무 좋은 배우 잃었다"②
배우 김현주 씨가 연상호 감독의 영화 '정이'를 통해 고(故) 강수연 씨와 첫 연기 호흡을 맞췄던 때를 돌아보며 고인을 추억했다. 세상을 떠난 그를 그리워하면서, 너무 좋은 배우를 잃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씨는 지난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정이' 공개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이'는 앞서 넷플릭스를 통해 지난 20일 공개됐으며, 김현주 씨는 극중 전설적인 용병 '정이'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정이'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故 강수연 씨의 유작이기도 하다. 김현주 씨는 이 작품을 통해 강수연 씨와 첫 연기 호흡을 맞췄지만 고인은 완성본을 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김현주 씨는 고인을 떠올리며 '정이' 제작보고회에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故 강수연 씨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김현주 씨는 '정이' 촬영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그를 만나본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강수연 이름 석 자만으로 카리스마가 있지 않나. 저는 만나 뵐 수 있는 사람이란 생각을 못 했고, 그전까지 한 번도 만나 뵌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주 활동 무대가 달랐기 때문. 김현주 씨는 "제가 영화를 많이 안 하다 보니 영화제 등 행사 참여도가 적어서, 지나가면서도 뵌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강수연 이름을 들었을 때는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 그의 눈을 보면서 연기하는 게 가능한 일인가 싶어 겁도 나긴 했었다"고 첫 만남을 앞두고 했던 생각을 털어놨다.

하지만 실제로 만난 고인은 생각과 달랐다고. 그는 "선배님이 만난 첫날부터 '현주야~'라고 불러줬다. 저도 연차가 되다 보니 후배들이 더 많이 생기고, 어른스러운 척해야 하는 게 부담이었는데 선배님이 나타나주셔서 칭얼댈 수도 있고 상담할 수도 있었다. 선배님이 계신 게 너무 좋다는 생각을 매 순간 했다"고 말했다.

촬영장 밖에서도 후배들을 잘 챙겨줬다고. 김현주 씨는 "만약 선배님이 안 계셨다면 연상호 감독님, 류경수 씨와 이렇게 가까워지지 않았을 것 같다. '지옥' 때 연 감독님을 처음 만났고 저도 붙임성이 좋지 못했다. 류경수 씨와는 만나는 게 한 신밖에 없었다. 정이를 하면서 선배님이 자리를 많이 만들어주신 덕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사회 때 스크린을 통해 보는 강수연 선배님이 너무 멋있었다. 너무 좋은 배우를 잃어 안타깝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선배님이 오랜만에, 평범치 않은 장르를 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과 갈등이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감정이 뒤늦게 들었다. 그런 걸 함께 나누지 못해 너무 아쉽다"고 덧붙였다.

[Y터뷰] '정이' 김현주 "전설 속 인물 같았던 故 강수연…너무 좋은 배우 잃었다"②

한편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 공개 3일 만에 1,930만 시청시간을 기록,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영화(비영어)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사진출처 = 넷플릭스]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