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심은하 측, 제작사 사과에도 "허위 복귀설 2번째...법적 책임져야" [공식입장]

실시간 주요뉴스

심은하 측, 제작사 사과에도 "허위 복귀설 2번째...법적 책임져야" [공식입장]
배우 심은하 측이 바이포엠스튜디오 측의 입장 번복과 사과에도 강력 대응할 방침을 고수했다.

심은하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클로버컴퍼니 안태호 대표는 오늘(2일) YTN Star와의 전화통화에서 "법적대응은 계속할 것"이라며 "유명세를 이용해 이미 사기행각을 벌였다. 때려놓고 죄송하다고 한다고 끝나는게 아니지 않나. 저질러 놓은 것에 대한 책임은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심은하 본인의 뜻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포엠스튜디오는 "지난해 심은하와 작품 출연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급했다"고 밝혔지만, 심은하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결국 바이포엠스튜디오는 2일 한 매체를 통해 "심은하로부터 작품 출연 계약을 위임받았다고 주장한 A씨가 계약금을 심은하에게 전달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진짜 관련이 없었다면 제작사도 당했다고 생각하고 사과를 받겠다고 하겠지만, 연관성이 없다고 보지 않는다. 법적 대응은 바이포엠스튜디오와 A씨 모두에게 할 것"이라며 "지난해 3월 심은하 복귀설이 처음 터졌을때도 바이포엠스튜디오 측을 만났지만, 돈을 지급한 건 사실이라며 피해본 게 있으면 소송 걸라고 하더라. 당시 동석한 증인도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번에도 바이포엠스튜디오가 복귀설이 나왔을 때 심은하 본인 입장을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 또 한 번 바이럴 마케팅을 한 것 아니냐"며 "언젠가 사실이 밝혀지더라도 발빼면 되는거라 생각했다 싶다"며 강경하게 대응할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한편 심은하 씨는 1990년대를 대표하는 여배우다. 배우 고소영 씨, 전도연 씨와 함께 90년대 트로이카로 불렸다. 그는 1993년 MBC '한지붕 세가족'으로 데뷔, '8월의 크리스마스', '미술관 옆 동물원'으로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의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최고의 전성기를 보냈다.

그러나 2000년 영화 '인터뷰'를 끝으로 연예계를 돌연 은퇴해 충격을 줬다.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던 톱스타가 활동을 그만두는 일은 이례적이었기 때문. 은퇴 이후 2005년에는 지상욱 현 여의도연구원장과 결혼을 발표해 다시 한번 대중에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출처 = YTN]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