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리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현실 공포의 새로운 차원을 말하다

[Y리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현실 공포의 새로운 차원을 말하다

2023.02.13. 오전 09: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리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현실 공포의 새로운 차원을 말하다
AD
※이 기사에는 영화의 스포일러가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내 손안의 스마트폰을 더 꽉 쥐게 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술김에 버스에 스마트폰을 떨어뜨린 후 일어나는 일들을 현실감 있는 스토리 전개와 기발한 상상력으로 완성한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다.

넷플릭스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는 평범한 회사원이 자신의 모든 개인 정보가 담긴 스마트폰을 분실한 뒤, 일상 전체를 위협받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현실 밀착 스릴러. 배우 임시완 씨, 천우희 씨, 김희원 씨가 출연했다.

영화는 현대인들에게 없어서는 안되는 일상생활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을 조명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현대인들은 스마트폰으로 문자, 전화, 사진촬영을 비롯해 모바일뱅킹, SNS 등 다양한 일상 업무를 보기 때문에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이 마비될 정도.

[Y리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현실 공포의 새로운 차원을 말하다

극중 이나미(천우희 분)는 술을 마시고 버스를 탔다가 주머니에 넣어뒀던 스마트폰을 떨어뜨리고, 준영(임시완 분)이 이것을 줍게 된다. 그는 다음 날 스마트폰을 이나미에게 돌려주지만, 알고 보니 주도면밀하게 스마트폰을 해킹해 모든 것을 들여다볼 수 있게 된 상태.

준영은 해킹한 스마트폰으로 이나미의 일상을 관찰하면서, 그의 직장동료와 친구, 가족관계 등을 파악해 이들을 먼저 제거하기로 마음먹는다. 준영은 나미의 SNS를 해킹해 직장에서 내쫓기게 만들고, 절친을 의심하게 해 둘 사이를 갈라놓는다.

뒤늦게 자신의 스마트폰이 준영에게 해킹 당한 사실을 알게 된 나미는 자신이 아직 파악하지 못한 척하며 준영이 다시 자신을 찾아오도록 만들려 한다. 하지만 준영은 이미 나미의 아버지를 납치하고 집에 숨어든 상태. 극도의 대치가 마지막까지 이어진다.

[Y리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현실 공포의 새로운 차원을 말하다

스마트폰을 해킹한 준영 역할은 배우 임시완 씨가 맡았다. 이미 영화 '비상선언'에서도 미스터리한 인물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높인 바 있었던 그는 이번에도 겉으로는 선해 보이지만 섬뜩한 사이코패스적 기질을 가진 살인마로 극을 탄탄하게 이끌었다.

이 영화는 임시완 씨가 가진 특기에 처음부터 끝까지 크게 의지하고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임시완 씨는 미소년의 얼굴을 하고 피해자에게 호감을 사면서 주도면밀하게 접근한 뒤, 결국 마지막 순간에는 광인의 모습을 드러내고 마는 역할에 최적화된 배우라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천우희 씨도 제 역할을 무난하게 해줬다. 평범한 직장인이지만 스마트폰을 잃어버린 뒤 일상이 뒤흔들리면서 혼란을 겪는 인물을 현실감 있게 표현해 줬다. 임시완 씨와의 마지막 대치에서 보여준 절규, 아버지를 다시 만났을 때의 감격은 밀도 있는 연기로 표현했다.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쓰고 있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소재로 일상이 공포가 된 순간을 잘 담아냈기에 시청자들은 '내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공포를 느끼며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나미의 아버지가 살고 있는 대저택 등은 극적 공포를 높이기 위해 선택한 다소 작위적인 배경으로 보이지만 거슬릴 정도는 아니다.

각본·감독 김태준. 15세 관람가. 임시완 씨, 천우희 씨, 김희원 씨 등 출연. 러닝타임 117분. 넷플릭스에서 17일 공개된다.

[사진출처 = 넷플릭스]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