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KBS “현직 PD·통역사가 JMS 신도? 현재 제작업무 하고 있지 않아” [공식입장]

실시간 주요뉴스

기독교복음선교회(JMS)를 30년간 추적해 온 김도형 단국대 교수가 KBS 내부에 JMS 신도가 있다고 주장한 가운데 KBS 측이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10일 오후 KBS 측은 “‘더 라이브’ 방송에서 김도형 교수가 언급한 PD와 통역사는 확인 결과, 현재 KBS와 제작업무를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김 교수는 KBS PD라는 단정적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명하였다”라고 밝혔다.

논란은 지난 9일 방송한 KBS1 ‘더 라이브’에 출연한 김도형 교수의 발언에서 시작됐다. 그는 JMS의 위험을 강조하며 “우리가 조심해야 하는 이유가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멀리 있지 않다. KBS에도 있다. KBS PD가…”라고 운을 뗐다. 진행자는 “그렇게 단언하시면 (안 된다)”고 제지했다.

하지만 김 교수는 “이름도 말 할 수 있다. 그건 너무 잔인한 것 같아서 말씀 안 드린다. KBS PD도 현직 신도다. 또 KBS 방송에 자주 나오는 여성 통역도 (JMS 신도다). 그 통역은 현재 외국인 성피해자들 통역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 사람들이 KBS 방송에 노출된다면 ‘저 언니는 신뢰할 수 있겠다’고 생각할 거다. 그 언니를 신뢰하고 따라가면 어떻게 되겠냐. 성피해자가 되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KBS는 진상조사에 착수하며 KBS 내부 직원의 JMS 신도 의혹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김 교수는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다큐 ‘나는 신이다’에서 반 JMS 인물로 등장했다. 김 교수가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JMS 정명석 총재의 과거 성범죄 혐의가 부각되며 공분이 커지고 있다. 정 총재는 신도 성폭행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 받고 지난 2018년 만기 출소했다. 하지만 출소 후에도 같은 수법을 자행해 지난해 10월 다시 구속기소됐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