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글로리’ 안길호 감독 “과거 학폭 인정, 사죄하고 싶다”

실시간 주요뉴스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연출을 맡은 안길호 감독이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오늘(12일) 안 감독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지평의 김문희 변호사는 “안길호 감독은 96년 필리핀 유학 당시 교제를 시작한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본인으로 인해 학교에서 놀림거리가 되었다는 얘기를 듣고 순간적으로 감정이 격해져 타인에게 지우지 못할 상처를 주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일을 통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마음 속 깊이 용서를 구한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직접 뵙거나 유선을 통해서라도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라며 ”좋지 않은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송구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미국 한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안 감독이 1996년 필리핀 유학 시절, 교제 중이던 여자친구의 동급생들을 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당시 중학교 2학년이었고 안 감독은 고3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안 감독은 A씨와 친구들이 B씨를 놀렸다는 이유로 불러내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배우 송혜교 씨 주연의 ‘더글로리’는 학교폭력 복수극이다. 지난 10일 파트2를 공개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