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亞 최초 여우주연상부터 감독상까지…'에에올', 7관왕으로 아카데미 휩쓸다(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 亞 최초 여우주연상부터 감독상까지…'에에올', 7관왕으로 아카데미 휩쓸다(종합)_이미지
  •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양자경 ⓒAP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이하 ‘에에올’)가 제95회 미국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을 휩쓸었다.

오늘(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는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배우 양자경(양쯔출) 씨가 ‘에에올’로 아시아계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고 ‘에에올’은 작품상과 감독상, 남여조연상, 편집상 등을 휩쓸어 7관왕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는 미국 차이나타운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이민자 1세 에블린(양자경)이 다중 우주(멀티버스)를 넘나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영화는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남녀조연상, 편집상, 각본상을 석권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아시아 배우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양자경 씨였다. 그는 ‘타르’의 케이트 블란쳇 씨, ‘파벨만스’의 미셸 윌리엄스 씨 등을 제치고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백인 배우, 특히 남성 위주의 시상식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아카데미였기에 양자경 씨의 수상은 그 의미가 더욱 크다는 평가다.

이날 양자경 씨는 “오늘 밤 지켜보고 어린아이들에게 이것이 희망의 불꽃이 되길 바란다”며 “여러분, 전성기가 지났다고 말하는 사람을 절대 믿지 마시기 바란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제 어머니께, 세계의 어머니들에게 이 상을 바친다. 그분들이 바로 영웅이기 때문”이라고 감동의 수상소감을 전했다.

최고상인 작품상의 영예를 안은 다니엘 콴 감독은 "전 세계는 지금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우리 스토리가 가끔은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곤 한다. 영화에 대한 관심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서 가끔 무섭게 느껴지기도 한다"면서도 “이런 영화를 통한 스토리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우리의 삶을 변화시킬 것"이라며 영화가 가진 힘을 강조했다.

프로듀서 조너선 왕은 "정말 기분이 좋다, 세상에 어떤 영화도 이렇게 멋진 배우들이 없었다면 완성될 수 없었을 것이다. 제 아버지께서는 '항상 수익보다 사람이 중요하다', '다른 사람보다 중요한 개인은 없다'는 중요한 이야기를 해주셨다"면서 "여기에 계신 모든 분이 그 이야기를 것 같아서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은 272kg 거구로 세상을 거부한 채 살아가는 대학강사 ‘찰리’ 내용을 그린 ‘더 웨일’의 브렌든 프레이저 씨에게 돌아갔다. 그는 1990년대 영화 ‘미이라’ 시리즈로 최고의 스타 자리에 올랐으나 영화계 고위 인사의 성추행과 잦은 부상과 이혼 등으로 부침을 겪었으나 이번 영화로 완벽하게 재기에 성공했다.

1차 세계대전의 실상을 그린 독일의 반전 영화 ‘서부 전선 이상 없다’은 음악상, 촬영상, 미술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