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현장] 안재홍 "장항준 감독이 예능서 '리바운드' 첫 소개할 때 출연 직감"

실시간 주요뉴스

[Y현장] 안재홍 "장항준 감독이 예능서 '리바운드' 첫 소개할 때 출연 직감"
배우 안재홍 씨가 영화 '리바운드'에 출연하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한 후 실제로 시나리오를 받게 된 사연을 밝혔다.

영화 '리바운드' 제작보고회가 오늘(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화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연출을 맡은 장항준 감독, 배우 안재홍 씨, 이신영 씨, 정진운 씨, 김택 씨, 정건주 씨, 김민 씨, 안지호 씨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간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다. 장항준 감독과 '수리남' 권성휘, '킹덤' 김은희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안재홍 씨는 극중 양현 역을 맡았다. 양현은 고교농구 MVP 출신으로 현재는 공익근무요원 코치. 못다 한 선수 시절의 열망을 꽃피우고 싶은 그의 목표는 차기 대회 본선 진출. 학교의 지원이 없어도, 돈이 없어도 아이들과 진짜 제대로 해보기로 한다.

과거 장항준 감독은 tvN 예능 프로그램 '유퀴즈'에 출연해 이 작품에 대해 간략히 소개한 바 있는데, 안재홍 씨는 집에서 본방으로 방송을 보다 이 작품에 대해 처음 알게 되었고, 자신이 출연하게 될 것만 같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안재홍 씨는 "집에서 혼자 맥주를 마시며 방송을 보고 있었는데, 유재석 씨가 차기작에 대한 질문을 하자 장 감독님이 부산에 있는 중앙고에서 여섯 명의 선수로 전국 고교대회에 나가 돌풍을 그리는 이야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방송을 보면서 제가 왠지 저 공익근무 코치역할을 하게 될 것 같다는 막연한 생각을 했다. 한편으로는 내가 꼭 저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컸다. 그런데 방송 보고 3일 후에 저에게 시나리오가 들어왔다"고 운명적으로 느껴졌던 캐스팅 과정을 밝혔다.

장항준 감독은 "비주얼적으로 비슷한 배우를 찾고 있었다. 강코치 역을 안재홍 씨가 한다면 조금만 더 부풀리면 되겠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신장도 거의 같다. 코치분이 하체가 튼실한데 안재홍 씨도 하반신으로는 대단한 분"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리바운드'는 4월 5일 극장 개봉한다.

[사진출처 = OSEN]

YTN star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