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츄vs블록베리, 법정 다툼 계속…조정 무산

실시간 주요뉴스

츄vs블록베리, 법정 다툼 계속…조정 무산
이달의 소녀 전(前) 멤버 츄(본명 김지우) 씨와 블록베리 크리에이티브가 법정 분쟁 중인 가운데 법원의 조정회부결정에도 끝내 이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방법원 제12민사부(다)는 츄 씨가 블록베리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에 대한 변론기일을 앞두고 조정 회부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양 측은 조정기일인 이날 끝내 조정에 이르지 못하고 법정 다툼을 이어가게 됐다.

앞서 블록베리 측은 지난해 11월 츄 씨의 이달의 소녀 제명 및 퇴출을 공지했다. 이후 츄 씨 역시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습니다”는 입장을 밝히고 본격적인 분쟁이 시작됐다.

현재까지 블록베리 측과 츄 씨는 변론기일을 세 차례나 가졌지만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OSEN]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