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플래닛 "첸백시 만남·전속계약 논의 사실무근...SM에 유감" [공식입장]

빅플래닛 "첸백시 만남·전속계약 논의 사실무근...SM에 유감" [공식입장]

2023.06.01. 오후 12: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빅플래닛 "첸백시 만남·전속계약 논의 사실무근...SM에 유감" [공식입장]
AD
빅플래닛메이드엔터가 그룹 엑소 백현, 시우민, 첸 씨에게 접근해 계약 체결을 유도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1일 백현, 시우민, 첸 씨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한 가운데, SM이 최근 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 내용증명을 발송한 사실이 알려졌다.

앞서 SM은 "소속 아티스트에게 접근하여 허위의 정보, 잘못된 법적 평가를 전달하면서 당사와의 전속계약을 무시하고 자신들과 계약을 체결해도 괜찮다는 식으로 비상식적인 제안을 하는 외부 세력이 확인되고 있다. 세 멤버에게 접근해 자신들과 계약을 체결하도록 유도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빅플래닛메이드엔터 측은 이에 대해 "멤버들과 만난 적도 없고, 그 어떠한 전속 계약에 관한 논의나 의견을 나눈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빅플래닛은 이번 사안과 관련된 보도에서 MC몽 씨가 사내이사로 언급된 부분에 대해서도 정정했다. "MC몽 씨는 현재 당사의 사내이사가 아닐뿐더러, 어떤 직위나 직책도, 운영에도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는 것.

이어 "당사는 최근 SM으로부터 대표이사 명의로 내용증명을 받은 것은 맞으며, 타 엔터사의 내부 계약 상황을 관련 없는 본사와 결부시킨 의도가 무엇인지 유감을 표하며, 계속 이와 같이 주장할 시에는 강경하게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