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범인도피 방조 혐의' 이루, 덤덤한 표정으로 사과 "반성하며 살겠다"

[Y현장] '범인도피 방조 혐의' 이루, 덤덤한 표정으로 사과 "반성하며 살겠다"

2023.06.01. 오후 2:5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현장] '범인도피 방조 혐의' 이루, 덤덤한 표정으로 사과 "반성하며 살겠다"
사진제공 = OSEN
AD
음주운전을 의심받자 동승자가 운전한 것처럼 허위로 진술한 혐의를 받는 가수 이루 씨(본명 조성현)가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반성의 의지를 내비쳤다.

서울서부지법에서는 1일 범인도피 방조, 음주운전 등의 혐의를 받는 이루 씨의 첫 공판 기일이 진행됐다.

이루 씨는 지난해 9월 서울 한남동에 있는 음식점에서 여성 프로골퍼 A씨와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되자, 자신이 운전한 것으로 말을 맞추자는 A씨에게 동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지인의 음주운전을 방조하고, 자신 역시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낸 혐의도 받고 있다.

이날 재판에서 이루 씨는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다만 변호인은 인도네시아에서 인기를 끌며 국위선양을 한 점, 인적·물적 피해를 일으키지 않은 점, 모친의 치매 병력 등을 언급하며 선처를 부탁했다.

전반적으로 크게 흔들림이 없었던 이루 씨는 "일어나면 안 되는 일이 일어나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 앞으로 반성하면서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살겠다"라며 덤덤한 표정으로 최종 변론을 짧게 마쳤다.

이후 취재진이 재차 입장을 물었으나, 그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채 매니저가 준비한 차량에 빠르게 올라타 법원을 빠져나갔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