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니 배우 데뷔작 '디 아이돌', 연기보다도 수위 높은 안무만…선정성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 제니 배우 데뷔작 '디 아이돌', 연기보다도 수위 높은 안무만…선정성 논란_이미지
  • HBO 시리즈 ‘디 아이돌’(The Idol) 스틸컷

걸그룹 블랙핑크 제니 씨의 첫 연기 데뷔작으로 주목받은 HBO 시리즈 ‘디 아이돌’(The Idol)이 공개 직후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5일(현지 시각) 북미 지역에서 ‘디 아이돌’이 베일을 벗은 가운데, 작품에 출연한 제니 씨의 모습을 두고 팬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유명 팝스타 위켄드가 제작과 주연을 맡은 ‘디 아이돌’은 음악 산업의 어두운 면을 다룬 작품.

지난달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제니 씨의 첫 연기 데뷔작이라는 점에서 국내에서도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칸 영화제에서 공개된 작품은 지나친 선정성과 빈약한 작품성 등으로 인해 해외 평단의 혹평 세례를 받았다.

쏟아지는 비판 속에 제니 씨의 출연분에 대한 우려 역시 커졌던바, 1회가 정식 공개된 이후 시청자 사이에서는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극 중 제니 씨는 주인공 조셀린(릴리 로즈 뎁)의 친구이자 백업 댄서인 다이앤 역으로 분했다. 댄서인 만큼 작품에는 춤을 추는 장면이 대거 담겼으나, 연기보다는 남성 댄서들과 함께 지나치게 수위 높은 안무만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은 대체로 비판적인 평가를 내는 분위기다.

특히 앞서 드라마가 칸 영화제 공개 이후 ‘지저분한 남성 판타지’라는 평가를 들을 정도로 성적인 부분의 묘사와 관련해 논란을 일으켰던바, 제니 씨의 출연분에 대해서도 곱지 못한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