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여자에 미쳤다…" 세무사가 밝힌 친형의 메시지

"박수홍, 여자에 미쳤다…" 세무사가 밝힌 친형의 메시지

2023.06.09. 오전 07: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방송인 박수홍 씨의 친형 박 모 씨가 “동생이 여자친구에 미쳤다”며 세무사를 회유하려고 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 배성중)에서는 박수홍 씨의 출연료와 계약금 등을 가로챈 혐의를 받은 친형 박 씨에 대한 공판이 진행됐는데요. 이날 공판에는 박수홍 씨의 1인 기획사인 라엘과 메디아붐의 기장업무를 10년 동안 대리해온 세무사 A, B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먼저 A 씨는 이 자리에서 "2020년 초 박 씨가 전화해 '박수홍이 여자친구에 미쳤다. 절대 회계자료를 보여주면 안 된다'고 했다‘고 했다"며 세무사를 회유하려고 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내놓았습니다.

이어 B 씨 또한 “박수홍이 장부를 열람하지 못하게 하고 알고 있는 내용도 언급하지 말 것을 부탁했다”며 박 씨로부터 받은 문자 메시지도 증거로 제출했는데요. 이 메시지에는 “저하고 배우자 내역은 수홍이가 모르니 절대 얘기하지 말아 주세요. 저한테 연락해 왔었다고도 하지 말아 주시고”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한편, 친형 박 씨 부부는 박수홍 씨를 관리하는 1인 기획사를 운영하는 중에 개인 변호사 선임 명목으로 소속사 자금을 사용한 혐의와 더불어 허위 직원에게 급여를 줄 명목으로 수십억 규모의 소속사 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YTN 이새 PD (ssmkj@ytn.co.kr)
YTN 곽현수 기자 (abroad@ytn.co.kr)
이새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