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피플] 김태희, 솔직하고 예쁘고 다 한 13년 만의 예능 나들이

실시간 주요뉴스

[Y피플] 김태희, 솔직하고 예쁘고 다 한 13년 만의 예능 나들이
배우 김태희 씨가 13년 만에 예능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지난 8일 공개된 웹 예능 '문명특급'에는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 출연진인 배우 김태희, 김성오, 최재림 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김태희 씨에게 관심이 쏠리자 그는 "개인기를 준비했어야 했나?”라면서 웃음 지었다. 그는 예능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로 고등학생 조카를 언급하며 “자기가 정말 재밌게 구독하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언제 한번 나가 셨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전에 '문명특급'을 본 적이 있느냐는 MC 재재 씨의 질문에 김태희 씨는 “이하늬 씨 편을 봤다. 정말 끼가 넘치지 않나 싶다. 한가인 씨 것도 봤다. 너무 재밌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저는 그렇게는 안 나오고 싶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모범생이었던 것으로 유명한 김태희 씨의 학창 시절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시간을 아껴 쓴다고 아껴 썼지만 저보다 아껴 쓰는 친구들이 더 있었다”라면서 조금이라도 더 공부를 하기 위해 집으로 뛰어갔다는 일화가 사실이라고 인증했다.

그러면서도 “오히려 저는 말괄량이 었다. 동생(배우 이완 씨)이 좀 큰 피해자”라며 “말로 하지 않고 늘 발차기로 대화했다. 한 번은 동생이 베란다 문을 닫고 나갔는데 발로 깨고 들어갔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재재 씨가 "길거리 캐스팅을 나갈 때마다 받았다고 들었다. 문을 열고 버스 기다리고 할 때마다 명함을 받은 거냐"라며 비화를 언급하자, 김태희 씨는 "근데 사실 큰 과장은 아니다"라고 얘기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실제로 김태희 씨는 지하철에서 만난 유명 광고회사 직원의 명함을 받고 데뷔하게 됐다고. 그렇지만 키스신이 걱정돼 데뷔를 망설였다는 김태희 씨는 '귀여운 고민'이라는 재재 씨의 말에 "20대 초반에는 그런 생각 충분히 할 수 있지 않나"라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Y피플] 김태희, 솔직하고 예쁘고 다 한 13년 만의 예능 나들이

과거 드라마 촬영 에피소드를 얘기하던 중 ‘천국의 계단’에서 신현준 씨에게 뺨을 맞았던 장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김태희 씨는 “사실 이번 작품에서 김성오 씨가 저를 더 거칠게 다루셨다. 머리 끄덩이를 잡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성오 씨는 “전 때리지는 않았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2005년 김태희 씨가 팬 카페에 올린 글들이 공개되기도 했다. 글에는 학업과 연기 활동을 병행하면서 팬들과 꾸준히 소통한 김태희 씨의 노력들이 고스란히 느껴졌고, 김태희 씨는 "제가 그때 그렇게 열심히 살지 못했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보니 열심히 살았던 거 같다"라고 감회를 밝혔다.

MBTI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태희 씨는 자신은 INFP라고 밝혀 관심을 모으기도. 그러나 김태희 씨는 "주변에서 하도 물어봐서 검사를 해봤다"라면서도 "그게(INFP가) 뭘 의미하는지는 모르겠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날 김태희 씨는 오랜만의 예능 출연에도 어색함 없이 대화를 소화했다. 다양한 질문이 오갔지만 어느 하나 거부감 없이 적극적으로 답하며 유쾌한 에너지를 전했다. 함께 출연한 최재림 씨 또한 "모든 질문에 아니라고는 답하지 않는다"라면서 솔직한 김태희 씨의 모습에 감탄하기도 했다.

시청자들도 김태희 씨의 예능 출연을 반기며 "원래도 솔직했지만 더 솔직해졌다", "미모만큼 자기 관리 철저하면서 가끔씩 엉뚱한 모습도 보여서 귀엽다", "유쾌하면서도 말투에 우아함이 느껴진다", "가식이 없고 진솔함이 느껴진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문명특급' 캡처]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