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1박2일' 바가지 논란에 "비싸면 사지마...지역 경제 망친다"

박명수, '1박2일' 바가지 논란에 "비싸면 사지마...지역 경제 망친다"

2023.06.09. 오후 2: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박명수, '1박2일' 바가지 논란에 "비싸면 사지마...지역 경제 망친다"
사진=오센
AD
방송인 박명수 씨가 ‘옛날 과자 바가지’ 논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오늘(9일) 방송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씨가 출연해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전민기 씨는 최근 KBS '1박 2일'에서 벌어진 '바가지' 논란을 키워드로 준비했다.

앞서 경북 영양의 한 전통시장 상인이 '1박2일' 출연자들에게 옛날 과자 한 봉지(1.5kg)를 7만 원에 판매했다. 해당 사건 이후 여러 지역 축제에서는 '바가지 요금'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DJ 박명수 씨는 "비싸면 안 사 먹으면 된다. 그렇지만 피치 못하게 먹게 되면 먹어야 하니..."라고 말했다.

전민기 씨는 "아이가 사 달라고 하거나 다른 곳으로 이동해야 하니까 먹는다. 또 여행 온 기분을 망치고 싶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박명수 씨는 "그래도 과자가 어떻게 7만 원이 될 수 있나. 지역 경제 살리려다 오히려 망치는 거다. 관광객들이 재방문할 수 있도록 상식적인 선에서 합리적으로 관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