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이슈] 이번엔 머리띠 거부…박서준, 영화 '콘유' 무대인사 태도 논란

[Y이슈] 이번엔 머리띠 거부…박서준, 영화 '콘유' 무대인사 태도 논란

2023.08.07. 오전 09: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이슈] 이번엔 머리띠 거부…박서준, 영화 '콘유' 무대인사 태도 논란
AD
배우 박서준 씨가 이번에는 무대인사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무대인사에 참석한 박서준 씨의 태도를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에 따르면, 무대인사에 참석한 한 팬이 작품에서 부부를 연기한 박서준 씨와 박보영 씨를 위해 커플 머리띠를 준비했다.

박보영 씨가 이 머리띠를 건네받아 자신은 하나를 하고 박서준 씨에게 다른 하나를 건넸다. 그러나 박서준 씨는 머리에 스프레이를 뿌렸다는 듯 손짓을 하고 머리띠를 거부했다. 이를 본 박보영 씨는 고개를 끄덕이고 박서준 씨의 머리띠를 자신이 들었다.

이 영상이 확산되자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무대인사는 자신들이 출연한 영화를 보러 와준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는 자리인데 팬서비스 정신이 부족했다는 것. 앞서 '드림' 시사회 때는 썼는데 이번에는 거부한 점이 이상하다는 반응도 쏟아지고 있다.

박서준 씨가 태도 논란에 휩싸인 것은 이번 뿐만이 아니다. 지난 6월 진행된 '콘크리트 유토피아' 제작보고회 자리에서는 전날 터진 유튜버와의 열애설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개인적인 일"이라며 긍정도 부정도 아닌 애매모호한 답을 내놓으며 무대응 원칙을 고수해 비판받았다.

지난 7월 말 열린 한 브랜드 행사에서도 취재진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았다. 취재진이 하트 포즈를 요청했으나 이를 제외한 몇 가지 포즈만 취하다 퇴장했다. 취재진을 통해 팬들에게 모습이 전해지는 스타로서 팬서비스 의식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한편 박서준 씨는 오는 9일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에 앞서 올해 상반기 선보인 출연 영화 '드림'은 누적 관객 112만 명을 동원, 손익분기점인 220만 명에는 한참 못 미치는 성적으로 흥행에 실패했다.

[사진출처 = OSEN]

YTN 강내리 (nrk@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