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로맨스에 주안점"…데니안·김민채 '차박', 결이 다른 스릴러 영화(종합)

[Y현장] "로맨스에 주안점"…데니안·김민채 '차박', 결이 다른 스릴러 영화(종합)

2023.08.28. 오후 5: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현장] "로맨스에 주안점"…데니안·김민채 '차박', 결이 다른 스릴러 영화(종합)
AD
"수원과 미유를 위협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두 사람이 진심을 확인하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인상에 남는 건 캐릭터들 사이의 감정과 사랑 이야기가 되기를 바랐습니다."(영화 '차박-살인과 낭만의 밤' 기자간담회 中 형인혁 감독)

영화 '차박-살인과 낭만의 밤'이 스릴러에 로맨스를 결합한 독특한 구성으로 늦여름 극장가에 출격한다.

영화 '차박-살인과 낭만의 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오늘(28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형인혁 감독과 배우 데니안, 김민채, 홍경인 씨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차박-살인과 낭만의 밤'(연출 형인혁)은 평온한 일상, 사랑하는 아내, 모든 것이 완벽했던 한 남자가 결혼기념일을 맞아 떠난 차박 여행에서 낯선 인기척과 함께 순식간에 악몽 같은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다.

이날 간담회에서 형인혁 감독은 연출을 맡게 된 계기에 대해 먼저 밝혔다. 형 감독은 "이도 작가님의 시나리오 원작이 있었다. '차박'이라는 소재가 좋았고, 스릴러로서 큰 가능성이 있는 대본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연출을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스릴러 영화임에도 감독이 주안점을 둔 건 로맨스다. 형 감독은 "그들을 위협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두 사람이 진심을 확인하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인상에 남는 건 캐릭터들 사이의 감정과 사랑 이야기가 되기를 바랐다. 스릴러와 로맨스의 비중은 6:4"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언론시사회에서 공개된 '차박'은 결혼 1주년을 맞이한 신혼부부의 서사와 감정선을 극 초반에 집중해 보여주며 서정성을 강조했다. 영화에는 데니안 씨와 김민채 씨가 서로에게 노래를 불러주는 장면, 차박 여행을 떠나게 된 신혼부부의 평온하고 로맨틱한 일상이 그려지고, 후반부 악몽같은 사건이 휘몰아친다.

출연진들은 대본에 매료돼 출연을 결정했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이번이 무려 12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인 데니안 씨는 "스릴러는 꼭 해보고 싶었던 장르였고,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감독님이 나이 차로는 젊은 감독님인데 코드도 잘 맞고 재미있는 작업이 될 것 같았다"고 출연 결정 계기를 밝혔다.

여주인공 '미유'를 소화한 김민채 씨 역시 "대본이 재미있었고 배우로서 제가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이 다양할 거란 기대감이 있었다. 제가 신인이라 데뷔작으로 보고 있는 작품이었는데 감사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김민채 씨는 이 영화로 제8회 포틀랜드 호러 영화제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그는 "솔직히 너무 기뻤고, 고민했던 부분들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누군가 말해주는 것 같아서 벅차올랐다. 모두 고생하셨는데 감사하다는 마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형 감독은 김민채 씨 캐스팅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형 감독은 "미유 역은 정말 열심히 찾았다. 작품에 대한 해석을 따뜻한 마음으로 하셨더라. 단순한 복수극이 아닌, 영혼이 있는 영화가 되는데 민채 씨 캐스팅이 큰 역할을 했다"고 첨언했다.

주연배우들은 캐릭터가 본인의 실제 모습과 닮아있는 부분이 많았다고도 말했다. 데니안 씨는 "오랫만에 영화를 찍게 됐는데, 수원은 저와 비슷한 것 같다. 스릴러인 부분은 다르지만 수원은 평상시 제 모습대로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하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한여름 산에서 이뤄진 촬영인 만큼 어려움도 많았다고. 김민채 씨는 "한밤 촬영이 많다보니 밤이 짧았다. 새 소리 등 각종 자연이 소리 때문에 애를 먹었다"고, 형 감독은 "뛰어야 하는 촬영이 많았는데 배우들이 모두 몸을 아끼지 않고 임해줬다"며 공을 배우들에게 돌렸다.

특히 데니안 씨는 촬영 당시 라디오 스케줄과 병행하는 강행군을 소화하기도 했다고. 그는 "네이버나우 방송 '점심어택'을 하고 있을 때라 서울과 강원도를 왔다갔다 하면서 잠도 못자고 촬영을 했다. 고생을 많이 했지만 재밌게 작업해서 좋았다"고 후기를 전했다.

녹록치 않은 촬영 현장과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촬영장 분위기는 좋았고, 모두의 노력이 더해진 끝에 영화는 국내 개봉 전에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필름 마켓에서 상영돼 화제를 모으고, 제8회 미국 포틀랜드 호러 영화제에서 수상하는 등 해외에서 먼저 주목받았다.

지난 5월 칸 필름마켓을 찾았던 데니안 씨는 "감독님과 둘이 계속 같이 있으면서 좀더 서로에 대해 알고,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눌 수 있었다. 필름마켓이었지만 큰 영광이었고, 잊지 못할 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형 감독은 "스릴러와 로맨스라 말씀드렸는데, 해외에서는 공포영화로 반응을 주셨던 분들이 있었던 게 인상 깊다. 해외배급사 행사와 상영 때문에 급히 초대를 받고 갔는데 영진위에서 지원도 해주시고, 그런 부분이 감사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연출과 출연진은 꼭 극장을 찾아 영화를 관람해주길 당부했다. 형 감독은 "첫 장편이라 우여곡절도 많았고, 다들 한마음으로 열심히 했다. 어렵게 담은 진심을 봐주시길 바란다. 서늘하고, 재미있는 관람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데니안 씨는 "큰 예산이 들어간 영화는 아니지만 오히려 저희들끼리 똘똘 뭉쳐 재미있게 찍었던 것 같다. 재미있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김민채 씨는 "연인끼리, 가족끼리 봐도 좋을 것 같다. 가벼운 마음으로 오셔서 관람하고 가달라"고, 홍경인 씨는 "스릴러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무조건 봐달라"고 당부했다.

영화 '차박-살인과 낭만의 밤'은 오는 9월 13일 국내 개봉한다.

[사진출처 = OSEN]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