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뭔 일이 터졌구나 싶었다"… '외설 논란' 직접 언급

화사 "뭔 일이 터졌구나 싶었다"… '외설 논란' 직접 언급

2023.09.05. 오후 5: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그룹 '마마무'의 멤버 화사 씨가 이른바 외설 논란 당시 심경을 처음으로 고백했습니다.

화사 씨는 4일 가수 성시경 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자신의 신곡 'I Love My Body'를 소개하면서 "제가 이 곡을 선택하게 된 계기가, 제가 좀 한동안 시끄러웠었잖아요. 외설 논란으로"라며 먼저 말을 꺼냈는데요.

영상에서 화사 씨는 "마마무 미주 투어를 갔는데 미국에 딱 도착한 날 메시지가 많이 왔다. 무슨 일이 터졌구나 싶었다. 제가 공연 무대에서 그게 논란이 돼서 '아 그렇구나' 했는데 악플 수위가 진짜 좀 너무…"라며 말끝을 흐렸습니다.

이어 화사 씨는 "뉴욕 공연을 딱 끝내자마자 눈물이 터졌다. 올 한해 제일 크게 운 것 같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YTN 이새 PD (ssmkj@ytn.co.kr)
YTN 강내리 기자 (nrk@ytn.co.kr)
이새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