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강간 상해 논란' 유튜버 웅이, "무혐의 받았다"며 복귀 예고

'전 여친 강간 상해 논란' 유튜버 웅이, "무혐의 받았다"며 복귀 예고

2023.09.05. 오후 5:4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데이트 폭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던 유튜버 웅이가 활동 복귀를 예고했습니다.

웅이는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 영상을 통해 "지난 4월 문제가 됐던 주거 침입, 데이트 폭행 등의 사건에 대해 약식기소 결과를 받았지만, 검찰로부터 아직 결과를 검토 중이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그는 전 연인으로부터 강간 상해, 성적인 사진 유포, 성추행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를 당했으나, 경찰 조사 끝에 무혐의(불송치 결정) 결과를 받았다고도 전했습니다. 다만 "상대가 변호사를 통해 이의 제기를 신청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웅이는 "결코 내 잘못이 없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앞으로 더 성숙하게 행동하고 불미스러운 일을 만들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하면서 "다음에는 조금 더 밝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며 복귀를 시사했습니다.

YTN 이새 PD (ssmkj@ytn.co.kr)
YTN 오지원 기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