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원정 도박’ 황기순 “필리핀서 노숙하며 도피 생활”

실시간 주요뉴스

개그맨 황기순 씨가 과거 도박으로 재산을 탕진하고 필리핀에서 노숙 생활을 했었다고 밝혔다.

10일 방송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황기순 씨가 출연해 다사다난했던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황기순 씨는 '청춘만만세', '일요일 밤의 대행진' 등의 코미디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척 보면 앱니다'라는 유행어로 스타덤에 올랐다.

그는 80~90년대 최정상의 인기를 누리던 중 도박의 길로 빠지게 된다. 황기순 씨는 “경조사를 가서 고스톱을 치는 게 재밌었다. 수입이 많으니 돈을 잃어도 재밌게 놀다가 집에 갔다.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도 본전 생각이 났다”며 도박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또 "도박이라고 단 한 번도 생각을 못 했다. 본전을 위해 계속했다. 그러다가 금전적 상황이 안 좋아졌고 돌파구로 카지노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황기순 씨는 “(카지노로) 30분 만에 8,000달러를 잃었다. 처음에 돈을 잃었을 때는 다음에 따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5번 정도 가니 ‘이러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럼에도 멈출 수가 없었다. 너무 깊은 구덩이가 파여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시작했던 도박은 황기순 씨를 '중독'으로 이끌었다. 결국 1997년 뉴스에서 그의 해외 원정 도박 사건이 알려져 큰 충격을 안겼다.

전 재산을 탕진한 그는 필리핀에서 노숙을 하며 도피 생활을 하기도 했다며 “무대에서 장막이 내려오듯 한 느낌이었다. 몸이 가라앉는 느낌이었다. 내 인생이 끝났다고 생각했다. 죽어야 하나, 어떻게 죽어야지. 현실은 배고프고 뭘 먹어야 하는데, 밥을 먹을 기회가 생기면 배가 터질 때까지 쑤셔 넣었다. 버텨야 하니까”라고 회상했다.

이어 “김정렬 선배가 나를 만나러 필리핀에 왔다. 선배가 내게 돈 봉투를 건넸는데 봉투에 ‘기순아 죽지만 말고 살아서 돌아와라’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나를 걱정해주는 사람이 있구나'라는 게 희망이었다. 포기하려는 의지를 세워줬다”고 말했다.

도피 생활을 이어가던 황기순 씨는 1998년 정부의 해외 도박사범 사면 조치에 따라 귀국했다. 그는 “한국에서 해외 도피 사범 자수 기간이라고 자수하면 법적으로 죗값을 조금 감해준다고 한 제도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년 9개월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는데 사복 경찰 두 분이 와서 안내했다. 정식으로 재판도 받았는데 판사가 ‘재기할 자신 있냐’는 질문을 하더라. 무조건 앞만 보고 열심히 살겠다고 했다. 그러니 ‘재기 못하면 형을 두 배로 늘리겠다’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그는 2005년 재혼해 2009년 득남했다. 현재는 기러기 아빠로 지내고 있다고.

황기순 씨는 "중학교 2학년 아들의 학업 때문에 6년째 기러기 생활 중이다. 방학 때는 서로 왕래하며 지낸다.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하는데 아내는 저를 믿어주고, 서로 이해하고 걱정해 주니까 애정전선은 이상 없다"고 전했다.

한편 황기순 씨는 1997년 환치기 수법으로 외화를 밀반출해 카지노에서 도박을 한 혐의로 물의를 빚었다. 그는 필리핀에서 2년간 도피 생활을 하다 1998년 스스로 귀국해 징역 8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도박 중독에서 벗어난 황기순은 이후 도박중독 극복 관련 강연, 휠체어 국토횡단, 위문 공연 등을 하며 활동하고 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