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중, '그알' 편파 논란 후 공로상 "질책·비판 겸허히 수용"

김상중, '그알' 편파 논란 후 공로상 "질책·비판 겸허히 수용"

2023.09.12. 오전 11: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김상중, '그알' 편파 논란 후 공로상 "질책·비판 겸허히 수용"
배우 김상중 [SBS 제공]
AD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고 있는 배우 김상중 씨가 "시청자의 따끔한 질책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상중 씨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3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그는 16년째 '그것이 알고 싶다'를 진행하며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고, 사회적 약자와 피해자들의 아픔에 공감하는 진정성 있는 프리젠터로서 공로를 인정받았다.

무대에 오른 김상중 씨는 "방송은 혼자서는 절대 할 수 없는 각 분야 전문가가 모여 만들어 내는 종합예술인만큼 모든 게 16년 동안 '그것이 알고 싶다'를 함께해 온 제작진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아울러 30년 넘게 정의의 문을 두드리며 걸어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최고의 시사프로그램이라고 자부하지 않는다. 다만 최선을 다하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은 자부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시청자들의 따끔한 질책과 비판도 겸허히 수용해 더욱 올바르게 진화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는 최근 '피프티피프티 사태 편파 보도 논란'을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달 19일 그룹 피프티피프티와 소속사 어트랙트 간 전속 계약 분쟁을 다루면서 편파 방송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제작진이 "이해관계를 둘러싸고 있는 어느 한쪽의 편을 들어주기 위함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며 "현재 논란이 된 몇몇 사안에 관해서는 추가 취재를 통한 후속 방송으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겠다"라고 사과한 바 있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