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김영대, '손해 보기 싫어서'로 로코 호흡…'술도녀' 김정식 감독 연출

신민아·김영대, '손해 보기 싫어서'로 로코 호흡…'술도녀' 김정식 감독 연출

2023.09.13. 오전 09: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신민아·김영대, '손해 보기 싫어서'로 로코 호흡…'술도녀' 김정식 감독 연출
AD
배우 신민아 씨와 김영대 씨가 새 드라마 시리즈 '손해 보기 싫어서'로 로코 호흡을 맞춘다.

드라마 시리즈 '손해 보기 싫어서'(극본 김혜영, 연출 김정식, 제작 CJ ENM 스튜디오스·본팩토리, 제공 티빙·tvN)는 손해 보기 싫어서 가짜 결혼식을 올린 한 여자 '손해영'과 피해주기 싫어서 가짜 신랑이 된 남자 '김지욱'의 손익제로 사내부부 로맨스 드라마.

언제, 어디서, 누구와 어떤 상황이든 손해 보기 싫어하는 '손해영' 역에 배우 신민아 씨가 낙점됐다. '손해영'은 어려서부터 엄마의 사랑을 주변과 나눠야 했고 연애도 손익분기점을 밑돌기 일쑤였으며, 급기야 회사에서까지 승진을 놓칠 위기에 놓이자 가짜 결혼식을 꾸미는 인물. '갯마을 차차차'를 통해 로코퀸으로 자리매김한 신민아가 보여줄 손해 제로 '손해영' 캐릭터에 호기심이 쏠린다.

시민 경찰이자 동네 의인으로 불리는 편의점 야간 알바생 '김지욱' 역으로는 배우 김영대 씨가 나선다. '김지욱'은 동네 곳곳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외면하지 못하는 성격에 훌륭한 일머리와 성실함까지 지닌 완벽한 알바생으로, 유독 상극인 손님 '손해영'에게 말도 안 되는 프러포즈를 받고 가짜 신랑 알바를 수락하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등으로 존재감을 입증했고, '낮에 뜨는 달'로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드는 로맨스에 도전할 예정인 김영대 씨는 '손해보기 싫어서'로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나선다.

'로코 장인' 신민아 씨와 김영대 씨의 만남만으로 관심을 모은 '손해 보기 싫어서'는 코믹과 로맨스를 넘나드는 실력파 제작진의 의기투합으로 또 한 번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연출에는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로 위트 있는 스타일을 보여준 김정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극본은 '그녀의 사생활'을 그려낸 김혜영 작가가 탄탄한 스토리를 완성했다.

제작진은 "'손해 보기 싫어서'는 다양한 장르의 홍수 속에서 오랜만에 계산 없이 유쾌하게 볼 수 있는 로맨틱 코미디"라면서 "공감 가능한 현실적인 이야기를 더해 리얼함까지 살렸으니 손해 보지 않으실 드라마”라고 말했다.

'손해 보기 싫어서'는 2024년 티빙과 tvN에 공개 예정이며, 구체적인 공개 방식은 미정이다.

[사진제공 =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아우터코리아]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