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상경에 유언 남긴 경비원 '뒤늦게 알려진 선행'

배우 김상경에 유언 남긴 경비원 '뒤늦게 알려진 선행'

2023.09.15. 오후 5: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배우 김상경 씨가 암 투병 중이었던 경비원의 치료비를 지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입니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김상경 씨 감사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자신을 평범한 40대 가장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폐암 진단을 받은 장인어른이 경비원으로 근무했던 경기도 용인의 한 타운하우스 입주민들이 치료비를 보태줬고, 그중에는 배우 김상경 씨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작성자는 "김상경 씨가 평소에도 아버님께 먼저 인사해 주시고, 명절 때도 작은 선물이라도 꼭 전해주신다고 들었다"며 "이번에도 조용히 도움을 주셨다"고 밝혔는데요.

안타깝게도 A씨의 장인어른은 지난해 9월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아버님이 자식들에게 ‘주민분들께 꼭 감사 인사를 올리라’는 말씀을 유언으로 남기셨다”며 거듭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YTN 이새 PD (ssmkj@ytn.co.kr)
YTN 김성현 기자 (jamkim@ytn.co.kr)
이새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