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돌싱글즈4' 하림 '세 아이 양육' 고백에도...리키 "진짜 좋아해" 직진

실시간 주요뉴스

'돌싱글즈4'의 하림 씨는 세 아이를 홀로 양육하는 워킹맘이었다. 하지만 그를 마음에 뒀던 리키 씨는 꺼지지 않는 직진 신호를 보냈다.

17일 방송한 MBN '돌싱글즈4'에서는 출연자들이 마지막 정보인 '자녀 유무'를 공개했다. 그런데 서로 이야기를 나누기에 앞서 하림 씨는 유독 긴장한 모습을 감추지 못하고, 급기야 울음을 터뜨렸다.

먼저 제롬, 베니타, 지수, 듀이 씨는 "자녀가 없다"고 밝혔다. 반면 리키, 하림, 톰, 소라 씨는 모두 아이가 있었다.

리키 씨는 "사려 깊고 사랑스러운 일곱 살 아들이 있고, 전 부인과 50대50 비율로 공동 양육 중"이라며 "최근 어바인으로 이사하게 된 것도 전 부인이 새로 생긴 남자친구의 고향에 정착하고 싶어 해서, 함께 아이를 키우기 위해 큰 결심을 하고 옮기게 됐다"고 털어놨다.

하림 씨는 "8세, 5세, 2세인 아이들을 홀로 양육하고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혼자 아이를 키우면서 일도 병행하느라 하루하루가 버겁고, 압박이 심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톰 씨는 "4세 쌍둥이 아들이 있다"고 밝힌 뒤 "전 아내가 주 양육권을 갖고, 내가 아이들과 주 2회에 반나절의 시간을 보내자고 합의했는데 (전 아내가) 이혼 후 아이들을 보는 시간을 계속 줄인 데다 코로나로 인해 점점 더 보기 어려워졌다"며 아이들을 향한 그리움을 토로했다.

소라 씨는 "곧 네 살 되는 아들이 있다"며 "전 남편과 사랑 없는 결혼 생활을 이어갈 수도 있었지만, 아이로 인해 이혼할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라는 "이혼 후 아이가 나에게는 '아빠가 보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번도 안 했는데, 유치원에서 아빠를 찾으며 울었다더라"라고 말하며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자녀 공개'를 모두 마친 뒤 리키 씨는 두 팔을 활짝 열어 하림 씨를 꼭 끌어안은 뒤 "다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했다. 하림 씨는 리키 씨에게 "아이가 셋인 사람이 어떻게 괜찮을 수가 있어?"라고 물었다. 이에 리키 씨는 "너를 진짜 진짜 좋아해"라고 답하며 굳건한 마음을 다시 확인했다.

마지막으로 리키, 하림 씨의 1대1 데이트 현장도 공개됐다. 두 사람은 "우리의 아이들을 비롯해, 전 배우자와 그들 애인의 아이들까지 만나는 하나의 큰 모임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 같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길거리에서 아이스크림을 나눠 먹다가 달콤한 첫 입맞춤을 해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