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 16기 영숙, 끝나지 않는 악플에..."응원해준 사람 찾아가 욕 해"

'나솔' 16기 영숙, 끝나지 않는 악플에..."응원해준 사람 찾아가 욕 해"

2023.09.18. 오전 11: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나솔' 16기 영숙, 끝나지 않는 악플에..."응원해준 사람 찾아가 욕 해"
사진=SBS PLUS, ENA
AD
'나는 솔로' 16기 영숙(가명)이 끊임 없는 악플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17일 한 네티즌은 영숙에게 "영숙 좋다고 계속 댓글 다니 이상한 사람이 메시지 와서 영숙님 가족 되냐고, 뭔데 계속 편 드냐고 따지더라. 저도 그런데 당사자는 얼마나 힘들지. 세상에 할 일 없는 사람 참 많구나 싶었다"는 글을 남겼다.

이를 본 영숙은 "제가 예전에 저 응원해주시는 분들 DM(다이렉트 메시지) 내용을 스토리에 올렸는데 그 분들을 찾아가 욕하고 내려달라 하라고 그렇게 욕을 했다더라. 그래서 그 분들이 대놓고 제 응원을 못하고 그러는 경우가 많았다. 정말 세상에 한 편을 보고"라며 "이상한 사람들 많단 걸 다시 한 번 느꼈다. 우리나라 칼부림도 심하고 무섭다 이제"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 응원 하지 말라. 전 괜히 저 좋다며 응원해주시는 걸로 욕 먹고 피해 보시는 게 너무 속상하고 마음이 안 좋다. 지금도 충분하다. 그냥 영숙이 욕을 해라. 좋다 하면 난리니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SBS PLUS, ENA '나는 솔로'에 출연 중인 영숙은 출연자들 사이에서 '경각심'을 운운하는 가짜뉴스를 퍼뜨이며 비난의 대상이 됐다. 이로 인해 '나는 솔로' 출연자들 중 역대급 뜨거운 감자로 등극했고 도를 넘는 악플도 나오고 있다.

이에 지난 3일 "저를 보시고 많이 불편하셨으리라 저도 잘 알고 인지하고 있다. 광수님과의 데이트에서 어찌 됐건 데이트인데 먼저 가버린 부분, 그리고 옥순님이 얘기를 전하였다고 오해하였는데, 사실 전 아직도 옥순님으로 알고 있었다. 그렇게 오해해서 화낸 부분이 옥순님에게 가장 미안하고, 미안했다"며 "보시는 동안 많이 불편하셨으리라 이해되며 불편하게 해 드려 죄송하다"고 한 차례 사과한 바 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