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이수나, 뇌사상태였다…"골든타임 놓쳐"

'전원일기' 이수나, 뇌사상태였다…"골든타임 놓쳐"

2023.09.19. 오전 10: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전원일기' 이수나, 뇌사상태였다…"골든타임 놓쳐"
사진= tvN STORY
AD
배우 이수나 씨가 뇌사상태로 투병 중인 근황이 알려졌다.

18일 방송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국민 배우 김혜자 씨가 출연해 김수미, 이계인, 김용건 씨와 과거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함께 했던 배우들을 회상했다.

김수미 씨는 특히 ‘종기 엄마’ 역을 맡았던 이수나 씨를 언급하며 “몇 년 째 뇌사 상태로 누워 있다. 집에서 쓰러졌는데 발견이 늦게 됐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김혜자 씨는 “씩씩한 여자였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수나 씨와 동네 주민이었던 이계인 씨는 그가 쓰러지기 직전에 만났다며 “맥주를 한 잔하고 헤어졌는데, 이틀 후 병원에 갔다고 했다. 피곤해서 그런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수미 씨는 “쓰러졌는데 (발견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계인 씨도 “골든타임을 놓친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나 씨는 2016년 뇌출혈로 쓰러져 중환자실로 이송됐다. 이후 그가 의식불명 상태라는 보도가 전해지기도 했으나, 7년 간 그의 자세한 근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수나 씨는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전원일기’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시트콤 ‘세 친구’, ‘안녕 프란체스카' 시즌1 등에 출연했다. 특히 ‘거침없이 하이킥’ 속 개성댁 역할로도 큰 사랑을 받았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