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맨' 황철순 아내, 이혼 절차 고백···“날 외도녀 만들어”

'징맨' 황철순 아내, 이혼 절차 고백···“날 외도녀 만들어”

2023.09.19. 오후 1: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징맨' 황철순 아내, 이혼 절차 고백···“날 외도녀 만들어”
사진=YTN스타
AD
tvN '코미디 빅리그'에 '징맨'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린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 씨가 아내 지연아 씨와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다.

지연아 씨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하루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법적으로 서류상으로 모든 게"라며 "한동안 잊고 살았는데 조정일이 다가오면서 또 말도 안 되는 소리 들리니 기가 막히네"라고 말했다.

또 "그냥 한 번에 끝내줘라 진짜. 인스타고 유튜브에 사진 다 내려주길 바라. 당신이 애 키울 거 아니잖아. 난 다니면서 애들 알아보는 것도 싫고 어린이집에서도 가족사진 내야하고 그로 인해 알아보면 들려오는 소리들 듣고 싶지 않아"라고 주장했다.

이어 "너처럼 알아보는 거 좋아하지 않으니 제발 모든 사진 내려주길 바라. 그동안 행복한 척 연기 했으면 됐잖아. 뭘 더 바라서 안 지워. 더 이상 사실 아닌 이야기들이 들리거나 하고 다니면 법이 아니라 너가 좋아하는 언론 플레이해"라고 강조했다.

또 "너가 나 폭행한 거 내가 외도 해서 때렸다고 하면 된다고? 내가 외도 했어? 내가 밖에 나가서 사람을 만나기나 했냐"며 "너 만나고 애 갖고 애 낳고 바로 애 갖고…그러고 제주 갔잖아 그 문자 언제 적 문자로 날 외도녀로 만들어?"라며 자신을 향한 불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지연아 씨는 황철순 씨가 자녀 양육비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며 "단 한 번도 너는 애들이 어떻게 사는지 연락한 적도 없었다"고 울분을 토해냈다.

이어 "너랑 살면서 안 해 본 게 없다. 아이들 때문에 이 관계 유지하려고 별짓 다 했다"라며 "그건 당신 어머님도 안다. 더 이상 난 해볼 게 없으니 더 이상 말도 안 되는 이야기 들리지 않도록 해라"라며 경고했다.

앞서 지난 3월 황철순 씨가 아내를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연아 씨는 "황철순이 때려서 이렇게 됐다"는 설명과 함께 눈 주변이 멍든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이후 지연아 씨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치게 해서 죄송한다"며 "저희 부부는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잘살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오빠와 저를 이간질 하는 사람을 찾기 위한 액션도 많이 있었다. 자료들이 사실이었다면 당시에 제가 경찰에 신고를 했거나, 언론에 제보를 했을 것"이라며 "특정인 소수에게 경각심을 어필했던 게 2년이 지난 지금의 제보로 이어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황철순 씨는 6월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앞서 논란이 된 아내 폭행 영상에 대해 "많은 분들이 공감하시긴 어려우실 거다"라며 '자작극'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황철순 씨는 2015년 강남의 한 식당에서 폭행 사건에 휘말려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2016년에는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 돼 면허취소 처분을 받기도 했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19%였다.

이로 인해 '코미디 빅리그'에서 하차했다. 2021년에도 자신의 사진을 몰래 찍었다며 두 명의 시민을 거리에서 폭행했다가 당사자와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철순 씨는 피트니스 모델 지연아 씨와 2020년 결혼해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