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TN

피프티 피프티 외주프로듀서, 횡령 혐의로 저작권료 일부 가압류

실시간 주요뉴스

그룹 피프티 피프티 외주프로듀서였던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의 저작권료 일부에 대한 가압류 결정이 내려졌다.

오늘(25일) 피프티 피프티의 소속사 어트랙트 측은 "안성일 대표가 어트랙트 용역 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회사의 자금을 횡령한 사실을 발견했다"며 "횡령 금액의 일부 저작권료에 대해 가압류를 신청했는데 법원으로부터 받아들여졌다"고 밝혔다.

이어 어트랙트 측은 "추가로 발견된 더기버스 안성일 측의 횡령ㆍ배임건에 대해 향후 추가로 나머지 금액에 대해 가압류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역시 피프티 피프티의 데뷔 앨범 '더 피프티'와 '큐피드'에 대한 안성일 대표의 저작권료 지급을 중지한 바 있다.

한편 어트랙트는 피프티 피프티가 제기한 전속계약해지 가처분 신청과는 별개로 새 걸그룹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