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부일영화상' 이병헌·김서형 남녀주연상…'콘유' 작품상 등 4관왕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부일영화상' 이병헌·김서형 남녀주연상…'콘유' 작품상 등 4관왕 (종합)
배우 이병헌 씨와 김서형 씨가 '제32회 부일영화상'에서 남녀 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최우수작품상 등 총 4관왕에 올랐다.

제32회 부일영화상이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시그니엘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부일영화상은 1958년 출범한 국내 최초의 영화상. 올해 시상식은 지난해 8월 11일부터 올해 8월 10일 개봉한 한국영화 222편이 심사대상에 올랐다.

올해 행사의 사회는 공동 진행을 맡기로 했던 이제훈 씨가 건강상 사유로 불참함에 따라 이솜 씨가 단독으로 맡았다. 올해 남녀주연상의 주인공은 이병헌 씨와 김서형 씨였다. 이병헌 씨는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김서형 씨는 영화 '비닐하우스'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병헌 씨는 "한땀 한땀 정성스럽게 만들어주신 엄태화 감독님 감사하다"고 말문을 연 뒤 "제가 영화를 좋아하는 만큼 극장이라는 공간을 좋아한다. 예전처럼 관객들이 다시 극장을 찾게 될 상황이 돌아왔으면 좋겠다. 저 또한 좋은 영화로 찾아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서형 씨는 "올 여름 좋은 한국영화와 경쟁했을 때 관객 만 명만 들어도 제 자존심이 상하지 않겠다 싶었다"고 전한 뒤 "파노라마처럼 제가 지나온 시간을 생각할 수 있는, 지금 현재를 되새김질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주연배우 이병헌 씨가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을 비롯해 박보영 씨가 올해의 여자 스타상, 조형래 촬영감독이 촬영상을 수상하고 최우수 작품상에 선정되면서 총 4관왕에 올라 올해의 주인공이 됐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올해의 스타상을 차지한 박보영 씨는 "'콘크리트 유토피아' 덕분에 행복했던 여름이었다"며 "제게 명화 역할을 주신 엄태화 감독님 감사하다. 이 상을 감사하게, 행복하게 받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밖에 남녀조연상은 '밀수'의 김종수, 고민시 씨에게, 신인 남녀연기상은 '귀공자' 김선호 씨와 '다음 소희' 김시은 씨에게 돌아갔다. 최우수 감독상은 '다음 소희' 정주리 감독이, 신인 감독상은 '비밀의 언덕' 이지은 감독이 받았다.

[이하 제32회 부일영화상 수상자(작) 명단]

◆ 최우수 작품상 - '콘크리트 유토피아'

◆ 남우 주연상 - '콘크리트 유토피아' 이병헌

◆ 여우 주연상 - '비닐하우스' 김서형

◆ 올해의 남자 스타상 - '더 문' 도경수

◆ 올해의 여자 스타상 - '콘크리트 유토피아' 박보영

◆ 남우 조연상 - '밀수' 김종수

◆ 여우 조연상 - '밀수' 고민시

◆ 최우수 감독상 - '다음 소희' 정주리 감독

◆ 신인 감독상 - '비밀의 언덕' 이지은 감독

◆ 촬영상 - '콘크리트 유토피아' 조형래 촬영감독

◆ 미술·기술상 - '더 문' 진종현 VFX 슈퍼바이저

◆ 음악상 - '유령' 달파란 음악감독

◆ 각본상 - '같은 속옷을 입는 여자' 김세인 감독

◆ 신인 남자연기상 - '귀공자' 김선호

◆ 신인 여자연기상 - '다음 소희' 김시은

◆ 유현목 영화예술상 - '다음 소희' 배두나

[사진출처 = OSEN]

YTN 강내리 (nrk@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