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제작진, JMS 호텔 간접광고 의혹에 "사실무근" [공식]

'나 혼자 산다' 제작진, JMS 호텔 간접광고 의혹에 "사실무근" [공식]

2023.11.17. 오전 10: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나 혼자 산다' 제작진, JMS 호텔 간접광고 의혹에 "사실무근" [공식]
AD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등장한 한 호텔이 JMS와 관련된 곳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제작진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오늘(17일) "현재 제기되고 있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시청자 분들이 보내주시는 다양한 의견에 대해서 더 많이 신경쓰고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등산을 하러 떠난 샤이니 키 씨의 여행기를 담으면서 전북 완주의 한 호텔이 등장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유튜버 한 유튜버는 "얼마 전 '나 혼자 산다'에 샤이니 키가 출연했다. 그리고 여기에서 한 호텔을 유료 PPL 수준으로 홍보해줬다"며 "해당 호텔이 JMS 기업"이라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나 혼자 산다' 제작진, JMS 호텔 간접광고 의혹에 "사실무근" [공식]

유튜버는 "서류상으로는 JMS와 아무런 관련이 없을 수도 있는데 여기는 JMS와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호텔이 맞다. JMS에서 하는 운동회, 축제 등을 대부분 대둔산 호텔에서 한다"며 "정명석이 여자들한테 몹쓸 짓을 한 장소가 바로 이 호텔 스위트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혼산'에 등장한 것이) 무료 PPL인지, 유료 PPL인지는 잘 모르겠다. 근데 무료이면 (제작진에) 진짜 JMS 신도가 있는 거 아닌가 의심 할 만한 상황"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감리교 이단 피해 예방센터에서 MBC에 보낸 항의문도 공개했다. 항의문에서 감리교이단피해예방센터 측은 "11월 3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 방송에서 키의 가을 여행 편에서 나온 호텔은 현재 법적 논란이 되는 JMS와 깊은 관련이 있는 곳"이라고 전했다.

[사진 = MBC]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