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사장3’ 한효주, 손 부상에 병원까지...차태현 “우리 밥 하다가”

‘어쩌다사장3’ 한효주, 손 부상에 병원까지...차태현 “우리 밥 하다가”

2023.11.17. 오전 10: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어쩌다사장3’ 한효주, 손 부상에 병원까지...차태현 “우리 밥 하다가”
사진=tvN
AD
'어쩌다 사장3' 한효주가 영업 중 부상을 당했다.

16일 방송한 tvN '어쩌다 사장3'에서는 '아세아 마켓' 두 번째 영업을 준비하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인성 씨가 선보인 신메뉴 황태해장국은 시그니처 메뉴 대게 라면과 투 톱의 자리에 올랐다.

한효주 씨는 저녁 영업이 끝나갈 때쯤 직원들의 식사를 준비했다. 그러던 중 손을 베이는 부상을 당했다.

한효주 씨가 "큰일났다. 많이 손이 베였다"며 당황하자 조인성 씨는 놀란 한효주 씨를 진정시켰다. 사장즈는 한효주 씨를 병원에 보내기로 결정했다.

남은 멤버들은 역할을 분담해 다음날 영업 때 판매할 김밥 재료 손질을 했다. 차태현 씨는 "우리 밥을 해주려다 다쳤다. 효주는 이제 몸 쓰는 것 하지 마라"고 걱정했다. 윤경호 씨도 “효주가 이것저것 많이 했다"며 미안해했다.

다음날 한효주 씨는 가게로 복귀했다. 그는 "다행히 꿰매지 않아도 돼서 병원 금방 다녀왔다"며 멤버들을 안심시켰다. 멤버들은 "오늘 아무것도 하지마라"고 걱정했다.

한효주 씨는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마침 한인 손님들이 반찬도 선물해줬다. 정성이 담긴 아침상에 조인성 씨는 "오랜만에 식사하는 느낌"이라며 고마워했다. 멤버들도 모두 맛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앞서 '어쩌다 사장3'는 두번 째 방송 후 위생 마스크나 위생모를 쓰지 않고 김밥과 음식을 만들어 위생 논란에 휩싸였다. 위생 장갑을 착용한 손으로 시식하는 모습도 거듭됐다.

이는 식품위생법 위반이다. 식품등의 제조, 가공, 조리 또는 포장에 직접 종사하는 사람은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과 별도로 반드시 위생모 및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초반부터 예상치 못한 논란이 생긴 ‘어쩌다 사장3’의 행보에 눈길이 모아진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