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랭킹] 패션 워스트 염정아·임수정·한효주·강미나·김선영

[Y랭킹] 패션 워스트 염정아·임수정·한효주·강미나·김선영

2023.11.19. 오전 08: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 [Y랭킹] 패션 워스트 염정아·임수정·한효주·강미나·김선영_이미지
  • 배우 염정아·임수정·한효주·강미나·김선영 ⓒOSEN
AD
'Y랭킹'은 한 주간 연예계의 다양한 현장에서 모습을 드러낸 스타들의 패션 센스를 YTN 연예부 기자들이 체크하는 코너다. 이번 주는 '59회 대종상 영화제'를 비롯해 신작들의 소식을 알리는 공식 석상이 연달아 진행됐지만 이렇다 할 패셔니스타를 만나지 못했다.

이번 주는 안타까운 패션 센스로 탄식을 자아낸 워스트 드레서 5명을 뽑았다. '59회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염정아, 한효주, 김선영 씨, 영화 '싱글 인 서울'로 돌아온 배우 임수정 씨, 영화 사채소년의 강미나 씨가 그 주인공이다.


◆ 염정아

강내리 기자 : 복고풍 디자인과 실크 재질이 만나 희한하게 촌스러운 룩이 돼버리고 말았다. 붙임 머리인 듯한 헤어스타일도 이 드레스와는 전혀 조화를 이루지 못한 듯.

공영주 기자 : 추워보이는 재질이라 계절감과도 맞지 않고, 무엇보다도 애매한 톤의 핑크색이 염정아 씨의 기존 카리스마와는 전혀 안 어울린다.

김성현 기자 : 눈이 부실 정도로 광택이 돋보이는 핑크색 드레스. 시도는 과감했으나 결과는 안타까웠다. 카메라 플래시 세례 때문인지 지나치게 빛나는 드레스는 고급스럽게 느껴지지 않는다. 차라리 매트한 소재의 드레스를 입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한복의 저고리를 형상화한 것 같은 디자인 역시 애매한 포인트라고 느껴진다.

오지원 기자 : 광이 나는 핑크빛 실크 재질은 그 자체만으로도 강렬하다. 그래서인지 온몸을 휘감은 모습이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진다. 과하게 반짝이는 구두, 주얼리까지 더하니 눈이 쉴 틈이 없다.


◆ 임수정

강내리 기자 : 층없는 단발머리에 직각 어깨라인이 묘하게 우스꽝스러운 느낌을 준다.

공영주 기자 : 어깨가 너무 도드라진다. 작은 체형의 임수정 씨인데 어깨 포인트를 너무 큰 직각으로 줬다. 랭킹 ‘베스트’일 수 있던 착장이 ‘워스트’로 떨어졌다.

김성현 기자 : 심플한 원피스 하나로 충분히 임팩트를 줄 수 있었는데 체형을 고려하지 않은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직각으로 떨어지는 어깨 라인과 애매한 핏은 임수정 씨 특유의 매력을 반감시키는 느낌.

오지원 기자 : 과한 어깨 핏과 지나치게 짧은 치마 길이가 최근의 트렌드에 잘 맞는지 의문.


◆ 한효주

강내리 기자 : 뒤집어진 부채꼴 모양의 드레스 패턴이 몸을 몇 배는 부해 보이도록 만들었다. 네크라인은 답답해 보이고, 전체적인 색감은 노숙해 보이게 한다.

공영주 기자 : 바다 속 용왕님 콘셉트인가. 시선 끄는 데는 성공했지만, 한효주 씨 원래 모습보다 체형이 커 보이고 어색해 안타깝다.

김성현 기자 : 마치 물고기의 비늘이나 조개껍데기 혹은 솔방울을 형상화한 것 같은 독특한 느낌의 드레스. 색감도, 디자인도 모두 특이해 눈길을 사로잡지만 정작 주인공인 한효주 씨와는 어울리지 않아 안타까움을 더했다.

오지원 기자 : 언뜻 보면 비늘 같은 디자인도 안타깝지만, 온몸을 덮은 이 디자인이 체형을 전혀 보완해 주지 못한 것도 더욱이 안타까운 포인트.


◆ 강미나

강내리 기자 : 아담한 체형으로 소화하기엔 아무래도 무리였던 의상.

공영주 기자 : 전체적인 색감이나 디자인은 세련됐지만, 강미나 씨가 입으니 너무 노숙해 보인다. 주인을 잘못 만난 느낌.

김성현 기자 : 스커트라고 칭하는 것이 맞을까? 애매한 절개 디테일로 인해 이도 저도 아닌 어정쩡한 모양새가 됐다. 벨트 역시 다소 뜬금없는 등장한 느낌 색감은 통일성을 갖췄지만, 전체적으로 '언밸런스'하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

오지원 기자 : 독특한 디자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듯싶다. 굳이 스커트의 디자인을 도전적으로 택하지 않았더라도 충분히 아름다웠을 듯하다.


◆ 김선영

강내리 기자 : 여러모로 버거워 보이는 느낌이다.

공영주 기자 : 어디서부터 잘못된 건지 가늠 조차 되지 않는, 총체적 난국이다.

김성현 기자 :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통해 대종상 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김선영 씨. 그의 연기력이야 이견의 여지 없이 훌륭하지만 이날의 패션은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여러 겹의 레이어와 기하학적인 절개, 직선으로 이어지다 마지막에는 굴곡진 주름으로 이어지는 흐름은 지나치게 이질적이다.

오지원 기자 : 언밸런스 디자인을 소화하기란 참 쉽지가 않다. 우스꽝스러워지는 선을 넘지 않을 필요가 있는데, 이 드레스의 디자인은 그 선 밖으로 한발 나아간 것 같다.

YTN 강내리 (nrk@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