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그룹 활동'만 재계약? YG는 여전히 "협의 중"

블랙핑크, '그룹 활동'만 재계약? YG는 여전히 "협의 중"

2023.11.20. 오전 11:3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블랙핑크, '그룹 활동'만 재계약? YG는 여전히 "협의 중"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AD
그룹 블랙핑크가 4인조로 계속해서 활동할 수 있을지 관심이 뜨겁다.

오늘(20일) 블랙핑크가 그룹 활동을 유지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문화일보에서 나온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는 "확정된 건 없으며 협의 중"이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다만 매체는 "YG와 블랙핑크 멤버별 전속계약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으며, ‘그룹 활동’을 이어가기로 합의했고 계약서 날인 후 이를 공식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14일 공개된 YG엔터테인먼트 분기 보고서에서는 블랙핑크와 관련 "공시기준일 현재 아티스트와의 전속계약은 재계약 건으로 협상 진행 중이며, 최종 결과는 추후 '추후 투자판단 관련주요 경영사항' 공시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라고 안내한 바 있다.

이들의 공식적인 전속계약 기간은 지난 8월까지였다. YG엔터테인먼트 매출에서 블랙핑크가 차지하는 비율이 상당한 만큼 이들의 재계약 여부에 이목이 쏠렸다.

앞서 9월 블랙핑크의 로제 씨만 재계약을 체결했고, 지수·제니·리사 씨는 다른 곳으로 이적한다는 설이 돌았으나 YG는 "확정된 바 없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블랙핑크는 최근 180만여 명을 동원한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투어 '본 핑크(BORN PINK)'를 성황리에 마쳤다. 투어 중 일정이었던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양일 합산 25만 명)과 영국 하이드파크(6만 5000명)까지 더해 무려 211만 5000여 명의 관객들과 호흡했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