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태 노린 공연장 흉기 난동..."규현 큰 용기에 감사"

박은태 노린 공연장 흉기 난동..."규현 큰 용기에 감사"

2023.11.21. 오전 11: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박은태 노린 공연장 흉기 난동..."규현 큰 용기에 감사"
배우 박은태 씨 [뉴컨텐츠컴퍼니 제공]
AD
뮤지컬 분장실에서 흉기 난동이 벌인 30대 여성이 경찰 조사 중인 가운데, 출연 배우 박은태 씨가 현장 상황을 전하며 동료 규현 씨에 고마움을 전했다.

20일 박은태 씨 팬 커뮤니티에 게재된 공지에 따르면, 지난 19일 뮤지컬 '벤허' 마지막 공연 후 대기실로 일면식이 없는 인물 A 씨가 찾아왔고 무방비 상태였던 박은태 씨를 향해 흉기로 공격하려고 했다. 박은태 씨는 A 씨를 제압했고, 대기실에 함께 있던 서경수, 규현 씨 등이 도움을 줬다는 설명이다.

이 과정에서 규현 씨가 부상을 입기도 했는데, 박은태 씨 측은 "큰 용기가 필요한 일에 두 배우님께서 선뜻 도움을 주셔서 진심으로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박은태 씨는 당시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은 상태다. 관계자는 "박은태가 해당 사건이 발생한 직후 예전부터 예정된 팬들과의 만남 자리에 참석했지만 경황이 없었고, 사실은 상당히 혼란스러운 상태였다"라고 설명하며 "정신적 트라우마가 우려돼 절대 안정이 필요한 상태이며, 배우들이나 팬들이 다칠 수도 있는 가능성이 있어 당분간 팬 행사나 모임을 자제하는 게 좋겠다는 판단을 내리게 됐다"라고 밝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그는 19일 오후 6시께 서울 강서구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분장실에 침입해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규현 씨가 흉기 난동을 제지하려다 손가락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고 현장에서 처치를 받았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날 '벤허'를 관람했고, 이날 '분장실'에 침입해 박은태 씨가 자신을 알아보지 못해 화가 났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여성을 특수협박 혐의로 입건한 후 흉기 준비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