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은진, 1억 원 드레스 입고 노출 해프닝..."욕심" vs "배우탓 아냐"

실시간 주요뉴스

배우 안은진 씨가 '청룡영화상' 레드카펫에서 속옷 노출 사고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안은진 씨는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제44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영화 ‘올빼미’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올랐다.

본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 선 안은진 씨는 우아함과 세련미가 더해진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이 드레스는 1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시선을 끌었다. 안은진 씨는 카메라 앞에 서서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하지만 흘러내린 드레스 안으로 속옷이 일부 노출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옆에 있던 MC들은 큐시트로 안은진 씨 상체를 가려 이를 정돈할 수 있도록 했다. 다행히 안은진 씨는 서둘러 상황을 수습했다.


최근 드라마 '연인'으로 인기 절정에 오른 안은진 씨. 예기치 못한 노출에 온라인 상에서 누리꾼들 반응은 확연히 나뉘었다.

일각에서는 "이번 드레스 아쉽다", "1억 원 드레스를 협찬받고 무리하다가 벌어진 참사", "욕심이 과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래도 예쁘다", "돌발 상황에 빠른 수습이 돋보였다", "예상치 못한 상황인데 배우 탓으로 몰아가는 분위기가 안타깝다", "코디가 신경 안 쓰고 뭐했나"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