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소통 전문가’ 김창옥 충격 근황..."집 호수 기억 못 하기도"

실시간 주요뉴스

스타 강사 김창옥(50) 씨가 알츠하이머 의심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김창옥 씨는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생각지도 못한 위기가 내 인생을 뒤흔들 때’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는데요.

이 영상에서 그는 최근 심각한 기억력 감퇴 증상을 겪고 검사를 받았으며 알츠하이머가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김창옥 씨는 자신이 최근 뇌신경 MRI(자기공명영상)를 찍었다면서 "처음에는 뭘 자꾸 잃어버렸고 숫자를 잊었다. 그러다가 집 번호, 집이 몇 호인지도 잊어버렸다. 결과가 지난주에 나왔는데 내게 알츠하이머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하더라"고 고백했는데요.

이어 그는 "12월에 다시 검사하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결론적으로 강의를 못 하겠다. 일반 강의는 거의 그만뒀다. 유튜브는 두 달에 한 번 정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하고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김창옥 씨는 이후 소통을 주제로 강연을 펼쳐 큰 명성을 얻은 인물입니다.

YTN 육지혜 (yjh7834@ytn.co.kr)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