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BTS·세븐틴·뉴진스, '2023 MAMA' 대상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

'2023 마마 어워즈(2023 MAMA AWARDS)'의 대상은 그룹 방탄소년단, 세븐틴, 뉴진스에게 돌아갔다. 특히 뉴진스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대상 트로피 4개 중 2개를 차지했다.

'2023 마마 어워즈'는 28일과 2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첫 날 시상식에서는 대상 중 올해의 월드 와이드 아이콘 시상이 이뤄졌다. 트로피의 주인공은 현재 '군백기'를 보내고 있는 그룹 방탄소년단이었다. 이들에게 올해의 월드 와이드 아이콘 트로피는 벌써 여섯개째다.

수상 소감은 멤버 정국 씨가 영상을 통해 전했다. 정국 씨는 6년 연속 수상에 대해 "이렇게 변치 않는 사랑 보내주셔서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다같이 만나지 못해서 아쉽지만, 더 큰 하나가 되어서 만나지 않겠나. 그때까지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냈으면 좋겠다"며 완전체 활동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시상식 둘째날에는 나머지 3개의 대상 시상이 진행됐다. 그 중 '올해의 노래'와 '올해의 가수' 부문 트로피는 모두 뉴진스에게 돌아갔다. 다만 뉴진스는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았고, 수상 소감을 전하지도 않았다.

엔딩을 장식한 올해의 앨범상의 주인공은 세븐틴으로 낙점됐다. 세븐틴은 "2015년 데뷔하던 해에 처음 이 시상식에 나왔었는데 그때는 아무 상 없이 돌아갔다. 9년 만에 앨범 대상을 받게 돼서 정말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이야기했다.

더불어 "이 상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여러분들께 더 좋은 음악과 좋은 무대로 좋은 기운 많이 나눠드릴 수 있는 그룹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인사했다.

특히 멤버 승관 씨는 "올 한해 다산다난 했는데 진짜 우리 팀을 사랑해줬던 내 친구 빈(문빈)이에게 너무 감사하고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지난 4월 세상을 떠난 친구 고(故) 문빈 씨를 언급해 이목을 모았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