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민재, 필로폰 투약 뒤늦은 후회 "마약의 끝에는 파멸 밖에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서민재, 필로폰 투약 뒤늦은 후회 "마약의 끝에는 파멸 밖에 없다"
방송인 서민재 씨가 마약 투약 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오늘(1일) 밤 방송되는 KBS '추적 60분'의 '마약을 끊지 못했던 이유' 편에서는 방송인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 씨의 마약 논란 이후 이야기를 다룬다. 서민재 씨는 지난해 8월 자신의 자택에서 가수 남태현 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은 서민재 씨가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한 이후 처음으로 응한 인터뷰다. 그는 인터뷰 중 "저는 (마약으로) 제가 가진 모든 걸 다 잃었다. 정말 다른 사람들은 마약을 안 했으면 좋겠다. 마약의 끝에는 파멸밖에 없다"라고 토로했다.

서민재 씨의 출연은 더 많은 여성 중독자가 치료받을 수 있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9월까지 검거된 여성 마약사범은 6,67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여성이 입소할 수 있는 재활시설은 전무한 상황이다.

한편 서민재 씨는 리얼리티 연애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그는 지난해 8월 SNS에 돌연 당시 연인인 가수 남태현 씨와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많은 사람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네티즌들의 신고로 경찰은 수사에 돌입했고, 지난 8월 서민재 씨와 남태현 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 10월 열린 첫 공판에서 서민재 씨와 남태현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두 사람에 대한 다음 공판은 오는 7일 열린다.

[사진출처 = KBS]

YTN 강내리 (nrk@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