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나솔' 16기...데프콘 마저 피로감 호소 "너무 시끄러워, 언급 금지"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인 데프콘 씨가 '나는 솔로' 16기에 일침을 가했다.

지난달 30일 방송한 SBS Plus, 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는 '솔로민박'에 재입성한 12기 모태 솔로 삼인방이 나왔다.

'나는 솔로'에 이어 '나솔사계' MC도 맡은 데프콘은 경리와 조현아 씨에게 "어떤 분들이 등장할지 예상되냐"고 물었다.

조현아 씨는 "16기 돌싱특집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때 너무 핫(HOT)했다"라며 16기를 언급했다.

그러나 데프콘은 "(출연을) 원하냐. 언급 금지다. 너무 시끄럽다. 지금 좀 그렇다"며 정색했다. 방송 당시 MC로서 16기를 응원한 데프콘이지만, 이제는 그들의 선 넘은 언행들에 불쾌감을 드러낸 것.

한편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들은 방영 당시에도 이간질과 가품 논란 등 여러 잡음을 냈다. 그러나 종영 후에도 서로를 비방하며 고소까지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다음 기수인 17기들은 이제 최종선택만 남겨뒀다. 하지만 여전히 16기들의 이슈에 가려 제대로 빛을 내지 못하고 있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