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피프티 피프티 키나, 첫 정산금 중 1천만 원 기부

실시간 주요뉴스

그룹 피프티 피프티 멤버 키나 씨가 첫 정산금 중 일부를 사회에 환원했다.

대한적십자사는 키나 씨가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자립을 위해 1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음원 수익을 처음으로 정산받은 키나 씨는 자립준비청년들의 새로운 출발과 꿈을 응원하고자 기부를 결심했다.

대한적십자사는 키나 씨의 요청에 따라 기부금을 자립준비청년들의 자립역량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에 사용할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는 자립준비청년에게 심리적 안정을 위한 마음 안정 프로그램과 자립 기반을 제공하기 위한 맞춤형 물품을 제공하고 있다.

키나 씨는 "의미 있는 곳에 도움 줄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모진 세상 앞에 놓인 청소년들이 절대 꿈을 포기하지 말고 계속 도전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김철수 회장은 "누구의 도움 없이 홀로서기를 시작하는 청년들이 꿈을 펼치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당당히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신 키나 씨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