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다행', 3년 반 만에 종영..."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올 것"

실시간 주요뉴스

'안다행', 3년 반 만에 종영..."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올 것"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가 3년 반의 여정을 마무리한다.

오늘(4일) 방송되는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하 ‘안다행’) 148회에서는 MC 안정환 씨와 붐 씨의 무인도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라이프 특집이 그려진다. 스튜디오에는 코요태(신지, 김종민, 빽가)가 함께한다.

지난 2020년 7월 파일럿을 시작으로, 같은 해 10월부터 지금까지 약 3년 반 동안 방송된 '안다행'은 우리나라 다양한 섬들의 아름다운 풍경을 안방극장에 전했다. 절친과 함께 극한의 야생에 들어간 스타들의 리얼한 생존 본능을 조명하며 색다른 웃음을 선사했고, 80주 연속 월요 예능 동 시간대 1위 기록을 세우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안다행' 김명진 PD는 "시청자들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내년 초 두 MC와 함께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정환 씨와 붐 씨가 3년 반 만에 함께하는 처음이자 마지막 '내손내잡'으로 기대를 모은다. 안정환 씨는 첫 방송부터 남다른 섬 적응력을 보여주더니 매 섬마다 새로운 '내손내잡'에 도전하며 촌장으로 거듭났다. 그는 마지막까지 "역시 안촌장"이라는 감탄이 절로 나오는 해루질을 보여준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마지막 소감도 전한다. 3년 반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두 사람의 인사말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MBC 제공]

YTN 최보란 (ran613@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