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원효, 동료 개그맨에 일침 후 “‘개콘’도 괜찮아졌어”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인 김원효 씨가 동료 개그맨이었던 유튜버에 일침을 가한 후 보여준 '개그콘서트' 대사가 화제다.

3일 방송한 KBS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 김원효 씨는 '봉숭아 학당'의 선생님 역할로 코너를 이끌었다. 그는 함께 출연한 송중근, 신윤승, 남현승 씨 등에게 “심의 때문에 그런 거지, 개그콘서트도 괜찮아졌어요”라는 멘트로 관객의 환호를 받았다.

사전 녹화를 하는 '개콘' 특성상 앞서 나온 김원효 씨의 동료 개그맨 비판이 서로 관련 있다고는 볼 수 없다. 그러나 '개콘' 전성기를 함께 한 김원효 씨의 이같은 대사는 그의 일침과 맞물려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며칠전 김원효 씨는 자신의 SNS에 동료 개그맨 김영민 씨의 사진을 올린 후 그를 비판했다. 김원효 씨는 “내시 하나 해 놓고 무슨 박준형, 김병만 선배 급처럼 얘기하네. 그만해라 이 XX야. 참다 참다 하는 짓이 웃겨 죽겠네. 다른 걸로 조회수 안 나오니 '개그콘서트'로 어그로 끌어 성공했네. 아니 정치 얘기 실컷 하다가 개콘? 뜬금포? 왜 ‘SNL’ 얘기는 안 해? 왜 ‘코미디 로얄’은 안 해? 왜 스포츠 얘기는 안 해? 네가 국회의원 되잖아? 그럼 내가 검사 돼서 너 압수수색할 거야”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현재 정치 유튜버로 활동 중인 KBS 개그맨 출신 김영민 씨는 앞서 자신의 채널에 ‘개그콘서트 솔직한 후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김영민 씨는 ‘개콘'에 대해 “큰 의미 없는 출연료 따먹기 판이 된 것 같다. 프로그램 잘 만들면 장땡인데 아쉽게도 그러질 못했다. 웃기면 장땡인데 그러질 못했다는 거다. 맥락 없이 '독도는 우리땅' 부르면서 시사 코드 넣어도 상황에 맞으면 재밌는 건데 또 그러질 못했다는 거다. 연기천재들이 아직 건재하니까 사이 사이 재밌게 봤는데 전체적으로 봤을 땐 하나의 산업을 재건할 수 있는 귀한 기회를 그냥 소수의 인원들이 알음알음 해 먹고 끝나는 것 같아서 너무 마음이 안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퀄리티는 경쟁에서 나오지 않나. 경쟁의 강도는 저변의 크기에서 나오지 않나.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시장의 원리를 왜 여러분만 모르시나. PD들은 왜 아직도 세상 바뀐 지 모르고 소파에 앉아서 ‘안녕하십니까!’ 이러면서 들어오는 애들만 기다리고 있냐 이거다. 개그맨들한테 다 직접 전화 돌리고 잘 나가는 애들 찾아가서 바짓가랑이 붙잡고서라도 다 데려와서 더 재미있게 만들었어야지”라고 비난했다.

한편 ‘개그콘서트’는 지난달 12일 1051회로 다시 시청자들 앞에 섰다. 부진한 시청률로 폐지 수순을 밟은 지 4년 만에 귀환이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